닫기
기타기업현장 방문을 통한 환경규제 합리화 방안 연구
발간 2019.10.07 조회 57 한국무역협회

■ 주요 내용

화학물질 배출사고,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 등으로 환경오염물질에 대한 국민우려가 높아지면서 기업에 대한 환경규제가 지속적으로 강화되었다. 2008년부터 2018년까지 환경부가 도입한 신규규제 건수는 총 509건이며, 매년 약 30~80건의 기존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


환경규제는 기업의 입지, 오염물질 배출, 원료 사용, 폐기물 관리 등 기업 활동 전반에 적용되고 다수의 규제가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특징이 있다. 이로 인해 새롭게 도입되거나 바뀐 규제 내용을 파악하기조차 어려운 실정이다(설문 기업 68% 응답).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환경규제는 단속과 처벌 위주로 강화되고 있어 환경사고를 일으키지 않았거나 고의성이 없음에도 기업은 인허가·운영 기준 미준수, 예방·모니터링 조치 미흡 등을 이유로 강화된 형사·행정적 처벌을 받고 있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사업장에 적용되는 환경규제를 6개 매체별/7개 업무분야별로 파악한 결과, 대표적으로 약 98가지 항목이 사업장 준수사항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하여 기업들은 규제 준수를 위한 제반 인프라 및 준비기간 부족, 지도?점검보다 처벌 위주의 단속, 규제는 강화되는 반면, 환경기술개발 및 관련 산업 활성화 부진 등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즉, 강화된 규제를 이행하기 위해 요구되는 시험 및 인증, 장비설비, 컨설팅과 같은 제반 인프라가 제대로 구비되지 못한 상황에서 규제가 먼저 시행되고, 법률의 구체적인 기준을 담고 있는 시행령과 시행규칙의 공포 이후 시행에 소요되는 기간이 각각 평균 5일과 10일에 불과할 정도로 시행에 임박해서 제시되고 있어 규제 이행에 차질을 빚고 있다.


또한 2018년 유형별 환경법규 위반사항을 분석한 결과, 비정상 가동과 배출허용기준 초과와 같이 오염을 유발한 업체는 2014년 대비 평균 5.5% 증가했지만, 현장에서 지도 개선이 가능한 사전인허가 미이행은 31.1% 증가했다. 그러나 단속에 의한 행정조치 사항은 같은 기간 개선명령이 4.6% 증가한데 비해, 조업정지?사용중지?허가취소?폐쇄명령은 64.6%나 급증하여 대다수의 업체들(73%) 이 과거와 달리 적발위주의 환경단속을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최근 규제가 강화된 대기관리업종의 매출액이 2013년 6조원에서 2017년 5조 5천억원으로 오히려 9% 감소하는 등 규제강화가 관련 환경산업의 매출 증가와 시장 활성화로 연결되는 선순환 효과로 이어지지 않고 있어 기업의 환경관리 의무 이행을 어렵게 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환경규제를 강화하는 동시에, 기업이 환경규제 이행을 보다 용이하게 할 수 있도록 준비기한을 충분히 보장하고, 정부와 업체간 의사소통의 원활화와 애로 개선 등을 통해 기업의 규제이행을 돕기 위한 지원노력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기업현장_방문을_통한_환경규제_합리화_방안_연구.pdf
이 리포트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