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스톤브릿지벤처스, 삼성·LG가 찜한 노타에 105억 투자

  • 박시은 기자
  • 2024-06-18 10:29:11
스톤브릿지벤처스, 삼성·LG가 찜한 노타에 105억 투자
채명수 노타 대표


스톤브릿지벤처스는 노타의 300억 원 규모의 시리즈C 라운드에 투자를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누적 투자 규모는 105억 원이다. 이번 투자로 스톤브릿지벤처스는 노타에 투자한 기관투자자 중 최대 지분율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 투자는 2023년 175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 유치 이후 1년 여 만이다. 기존 주주들이 추가 투자한 가운데 한국산업은행, 미래에셋증권, 스틱벤처스, 디에스투자파트너스이 신규 투자사로 합류했다. 글로벌 AI반도체 기업의 CVC도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노타는 누적 투자금액은 약 532억 원이 됐다.


스톤브릿지벤처스는 노타의 AI 경량화 솔루션 ‘넷츠프레소(NetsPresso)’의 독보적인 기술력과 확장성에 주목했다. 인공지능(AI)) 기술이 부각되면서 딥러닝으로 학습된 AI 실행 모델을 압축해 경량화하는 기술이 중요할 것으로 판단하여 발굴한 곳이 노타다. 2019년 노타의 프리시리즈 A(Pre-series A) 투자를 시작으로 2020년 시리즈A, 2022년 시리즈B, 이번 시리즈C까지 지속적으로 투자해오고 있다.


노타는 엔비디아·인텔·암(ARM) 등 글로벌 테크 기업을 고객사로 뒀다. 노타의 기술력을 인정해 삼성·LG·네이버·카카오 등 국내 대기업들도 투자한 바 있다.


노타가 개발한 ‘넷츠프레소(NetsPresso)'는 디바이스 자체에서 AI 모델을 구동할 수 있도록 AI 모델을 디바이스에 맞게 최적화하는 플랫폼으로 주요 AI반도체 기업들과의 대규모 계약을 늘리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미래에셋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하고 내년 초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청구를 준비 중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