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인수금융까지 패키지 딜…'공개매수 강자' 거듭난 NH證

작년 오스템임플란트 주관 이후
올 쌍용C&E 등 주요 딜 도맡아
업계 첫 온라인청약 선봬 눈길

  • 황정원 기자
  • 2024-06-11 17:32:18
인수금융까지 패키지 딜…'공개매수 강자' 거듭난 NH證
윤병운 NH투자증권 사장. 사진제공=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공개매수의 명가(名家)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단순 딜 주관에 그치지 않고 인수금융, 상장폐지, 지배구조 개편 등 추가 자문과 자금 조달까지 제공하면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1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올해 쌍용C&E·락앤락·커넥트웨이브·한솔로지스틱스·제이시스메디칼 등 주요 공개매수 딜을 주관했다.


NH가 공개매수 시장을 선도한 건 지난해 오스템임플란트의 ‘인수금융→공개매수→상장폐지’ 딜을 주관하면서부터다. 이 딜은 인수금융(1조 2000억 원) 부문 역대 최대 규모이자 자본시장 최초로 추진된 패키지 딜이었다.


패키지 딜은 기존 기업금융 비즈니스의 자문 업무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한 형태다. NH는 사모펀드(PEF) 운용사에 적절한 솔루션을 제안하고 IB 패키지 딜 플랫폼을 지원한 역량이 돋보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루트로닉 패키지 딜까지 추가 수임하기도 했다.


현재 진행 중인 아키메드의 제이시스메디칼 공개매수에서도 33억 원의 수수료 수입과 함께 주식 매집에 필요한 5000억 원의 자금을 제공한다.


무엇보다 공개매수 딜은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IB 시장에서 새 수익원이 되고 있다. 윤병운(사진) NH투자증권 사장도 패키지 딜을 중심으로 한 공개매수 유치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NH의 경우 업계 최초로 공개매수 온라인 청약 시스템을 출시해 주목받았다. 기존에는 증권사 지점을 반드시 방문해야 했지만 이제는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과 온라인에서 청약이 가능하다. 이는 공개매수 성공 가능성과 업무 편의성을 높이는 효과로 이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비상장사를 선호하는 PEF 업계 분위기나 경영권 분쟁 등의 영향으로 공개매수 시장이 커지고 있다”며 “향후 의무공개매수제도 도입이 예정됨에 따라 시장 선점 효과는 더 증폭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