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LIG넥스원, 美 로봇업체 인수 막바지…과기공도 FI로 힘 보탠다

美 고스트로보틱스 3000억에 인수
현지 당국 심사중…7월 마무리 목표
과기공 자회사인 세마인베스트먼트
한투PE와 1000억대 펀드 공동조성

  • 이충희 기자
  • 2024-06-10 17:24:49

고스트로보틱스, LIG넥스원, 과학기술인공제회

LIG넥스원, 美 로봇업체 인수 막바지…과기공도 FI로 힘 보탠다[시그널]
고스트로보틱스의 로봇 개 ‘비전 60’. 고스트로보틱스 제공.

LIG넥스원(079550)이 미국의 4족 보행 로봇 기업 고스트로보틱스의 경영권 인수를 위한 막바지 절차에 돌입한 가운데 재무적투자자(FI)로 과학기술인공제회가 합류해 자금 조성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LIG넥스원은 FI 측 지분을 전량 인수할 수 있는 콜옵션까지 확보하면서 향후 고스트로보틱스에 대한 지배력 확대에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과기공의 자회사 세마인베스트먼트는 최근 한국투자프라이빗에쿼티(한투PE)와 고스트로보틱스 투자를 위한 1000억 원대 펀드를 공동으로 조성하고 나섰다. 과학기술인공제회는 이 펀드에 최대 절반가량을 출자할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자금은 한투PE가 국내 기관, 법인 및 개인 고액 자산가 등을 통해 대부분 조달을 마쳤다.


지난해 말 LIG넥스원은 한투PE와 함께 고스트로보틱스 지분 60%를 2억 4000만 달러(약 3300억 원)에 인수하기로 발표하고 올 상반기까지 거래를 종결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한투PE가 과학기술인공제회를 출자자로 끌어들이고 세마인베스트먼트와 공동 무한책임투자자(GP)로 나서며 실무 작업이 다소 지연됐다. 아직 미국 외국인투자위원회(CFIUS)의 승인도 나오지 않으면서 인수 종결일은 다음 달 말로 늦춰진 상태다.



LIG넥스원, 美 로봇업체 인수 막바지…과기공도 FI로 힘 보탠다[시그널]

LIG넥스원은 고스트로보틱스를 3년 내 미국 증권시장에 기업공개(IPO)를 통해 상장시켜 FI 측 자금 회수를 돕는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이 계획이 실행되지 않으면 LIG넥스원이 FI 측 지분을 내부수익률(IRR) 6%를 적용해 전량 인수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 대신 IPO로 IRR 15%를 초과하는 수익이 실현되면 이 수익의 10%를 LIG넥스원이 갖기로 양측은 계약에 명시했다. IB 업계의 한 관계자는 “FI는 지분 가치 하락에 대한 방어책을 확보하는 대신 LIG넥스원은 회사에 대한 지배력과 투자 수익 일부를 나눠 갖기로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고스트로보틱스는 방산 분야에 활용되는 4족 보행 로봇을 만들어 미국·영국 등 해외 정부에 제품을 공급하는 회사다. 이번에 책정된 기업가치를 지난해 매출액으로 나눈 주가매출비율(PSR)은 약 9.4배로 2021년 현대차가 인수했던 로봇 업체 보스턴다이내믹스의 2022년 기준 PSR(18배) 대비 아직 저평가됐다는 분석이다.


투자 업계의 한 관계자는 “고스트로보틱스의 3년 뒤 예상 매출액과 기업가치를 적용할 시 이번 FI의 펀드는 최초 투자액의 3배 이상 수익을 달성할 수 있다는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