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단독] UAE 대통령, 한앤코·스틱인베·IMM PE 등 IB맨들 만난다

SBVA·시그나이트파트너스도 면담
UAE 국부펀드 국내 출자 기대감↑

  • 김남균 기자
  • 2024-05-28 12:41:42
[단독] UAE 대통령, 한앤코·스틱인베·IMM PE 등 IB맨들 만난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월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과 한-UAE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상원 한앤컴퍼니 대표, 채진호 스틱인베스트먼트 대표, 이해준 IMM프라이빗에쿼티(IMM PE) 대표 등 국내 주요 사모펀드(PEF) 운용사 대표들이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을 만난다.


2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한 대표 등 주요 PEF 운용사 대표들은 이날 서울 모처에서 무함마드 대통령과 만나 비공개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한앤코의 지난해 말 기준 기관전용 사모펀드 약정액은 13조 6052억 원으로 국내 PEF 운용사 1위다. 스틱인베스트먼트(6조 4757억 원), IMM PE(6조 4701억 원)도 각각 3, 4위를 차지하는 국내 대표 PEF 운용사다.


이준표 SBVA(옛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 문성욱 시그나이트파트너스 대표 등 밴처캐피탈(VC) 대표도 이들과 함께 무함마드 대통령을 접견한다. 이번 만남은 무함마드 대통령이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IB업계에서는 이번 만남을 계기로 무바달라, 아부다비투자청(ADIA) 등 UAE 국부펀드들이 국내 모험자본 시장에서 주요 출자자로서 보폭을 넓힐 것이란 기대감이 나온다. 무바달라는 2840억 달러(약 380조 원)의 자금을 운용하는 전세계 13위 국부펀드다.


실제로 한앤코의 경우 올 7월까지 4조 7000억 원 규모의 블라인드 펀드(투자 대상을 정해두지 않고 자금을 모으는 펀드)를 조성할 예정인데 무바달라가 주요 출자자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이날부터 29일까지 1박 2일간 우리나라를 국빈 방문한다. UAE 대통령의 국빈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과 UAE의 교역 규모는 1980년 6월 수교 당시 2억 달러에도 미치지 못했지만, 지난 40여 년간 100배 이상으로 늘어 지난해 말 기준 208억 6000만 달러(약 28조 3000억 원)로 급증했다. UAE는 지난해 1월 윤석열 대통령이 국빈 방문해 정상회담을 할 때 한국과의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라고 규정하면서 300억 달러(약 41조 원)를 한국 기업에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