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단독] 기업 밸류업에 군불…PBR 인덱스 나온다

PBR 낮고 현금성 높은 곳 묶어
금융당국, 상품 지수 개발 착수
관련 ETF로 외국인·기관 유도

  • 조지원 기자
  • 2024-02-04 17:36:13
[단독] 기업 밸류업에 군불…PBR 인덱스 나온다
2일 서울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단독] 기업 밸류업에 군불…PBR 인덱스 나온다




금융 당국이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낮으면서 현금 흐름이 좋은 기업들을 한데 묶은 상품 지수 개발에 돌입했다. 당국은 상장지수펀드(ETF) 등 이 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의 출시를 적극적으로 유도해 기관·외국인투자가 자금을 증시로 끌어들이고 ‘코리아 디스카운트(한국 증시 저평가 현상)’ 해소에 힘을 싣겠다는 복안이다.


4일 당국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국거래소는 PBR이 낮은 기업들을 중심으로 상품 지수를 개발하고 있다. 앞서 당국은 지난달 주주가치가 높은 기업들로 구성된 상품 지수를 개발해 이를 추종하는 ETF 상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는데 그 주요 기준을 결국 PBR로 삼은 것이다. PBR은 기업의 현 주가를 주당 순자산 가치로 나눈 수치다. PBR이 1배 미만이면 시가총액이 청산가치보다 낮을 만큼 평가절하돼 있다는 뜻이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상장사의 평균 PBR은 1.1배로 미국(4.5배)은 물론 일본(1.4배)보다 낮다. 금융위와 거래소는 이 같은 방안을 담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정책을 이달 말 발표할 예정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PBR 지표를 중심으로 지수를 만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지수를 추종하는 ETF나 펀드를 출시하도록 해 증시 자금을 늘려 전체 주가를 견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지수에 편입하는 상장사를 PBR뿐 아니라 현금 흐름까지 고려해 선정할 방침이다. 순자산이 아무리 많더라도 현금 형태로 보유한 기업만이 자사주 매입 등 주주 환원 정책을 적극 고려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PBR 1배 미만’과 같은 기준을 일률적으로 적용할 가능성은 낮다.


금융위 관계자는 “업종에 따라 PBR이 천차만별이어서 일본도 일률적인 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며 “단순하게 PBR이 낮다고 저평가, 높다고 고평가라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이와 함께 자산 총계 5000억 원 이상인 상장사가 의무적으로 작성하는 기업 지배구조 보고서에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기재하면 우수 공시 법인을 선정할 때 가점을 주는 방안도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포함시킬 방침이다.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잘 써낸 상장사는 불성실 공시 법인 지정 때도 감경을 받을 수 있다. 세액공제 등 추가적인 세제 혜택은 정책에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