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한국앤컴퍼니, 공개매수가 2만원 나흘째 상회

  • 이충희 기자
  • 2023-12-08 10:33:34

한국앤컴퍼니, MBK파트너스

한국앤컴퍼니, 공개매수가 2만원 나흘째 상회
한국앤컴퍼니 판교 본사 사옥 전경. 연합뉴스.

MBK파트너스 주도의 공개매수로 경영권 분쟁이 펼쳐지고 있는 한국앤컴퍼니(000240) 주가가 연일 강세를 보이고 있다. 나흘 연속 공개매수 가격인 2만 원을 넘어선 가운데 투자은행(IB) 업계에선 MBK가 단가를 올리는 베팅에 나설지 주목하고 있다.


8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한국앤컴퍼니 주가는 전일 대비 0.23%오른 2만 2150원에 거래를 마쳤다. MBK는 지난 5일 한국앤컴퍼니 지분을 주당 2만 원에 최대 27.32% 인수하는 공개매수를 발표했다. 그러나 발표 당일 주가가 상한가로 직행하고 이날도 전일 대비 소폭 상승하는 등 2만 원을 계속 웃돌자 공개매수 전략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IB업계의 한 관계자는 “MBK측의 공개매수 전략에는 주가 강세에 따른 대응 시나리오가 이미 마련돼 있을 것”이라며 “한국앤컴퍼니 경영권 확보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인수 총액을 조금 더 쓰는 것은 문제될 게 없다”고 내다봤다.


MBK 측은 2021년 18억 달러(약 2조 3000억 원) 규모로 조성한 스페셜시츄에이션(특별상황) 2호 펀드를 활용해 이번 한국앤컴퍼니 인수를 추진 중이다. 현재 공개매수에 활용하기 위해 마련한 금액은 최대 5187억 원으로 공개매수 마지막 날인 이달 24일까지 주가가 내려가지 않으면 인수 자금 규모를 더 늘릴 수 있다고 IB는 보는 것이다. 다만 이에 대해 MBK 관계자는 “현재 가격 인상 가능성에 대해서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현재 최대주주(42%)인 조현범 한국앤컴퍼니 회장이 우군 확보에 나서고 있다는 점에서 MBK 측의 추가 베팅이 가능하다는 분석도 있다. 공개매수 단가를 더 올려 상대 측의 자금력 대비 우위에 서겠다는 전략이다.


재계에선 조 회장의 우군으로 윤호중 hy 회장 등을 꼽고 있다. 두 사람은 서울 성신초등학교를 같이 다닌 40년 지기 친구사이로 hy는 조 회장이 한국앤컴퍼니 경영권을 잡은 2021년에 160억 원을 투입해 당시 지분 약 0.9%를 확보하기도 했다. 공개매수가 발표된 5일에도 50억 원 안팎을 투입해 추가로 지분을 장내 매입하며 죽마고우에게 힘을 보탠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