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SK스퀘어 대표에 박성하…SK C&C는 윤풍영 내정

1일 SK그룹 사장단 인사
ICT 계열사 변화 폭 클 듯

  • 양지윤 기자
  • 2022-11-30 18:03:20

연말 인사 발표를 앞둔 SK그룹의 주요 경영진이 유임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정보통신기술(ICT) 계열사 대표이사들의 교체 폭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이후 빨라지는 글로벌 ICT 시장의 변화 속도에 대응하기 위한 인사로 풀이된다.


30일 재계에 따르면 SK그룹 인사에서 박성하 SK C&C 사장이 SK스퀘어 신임대표로, 윤풍영 SK스퀘어 최고전략책임자(CIO)가 SK C&C의 신임 대표로 각각 임명될 가능성이 높다. SK그룹은 이날 각 관계사별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모든 계열사의 인사를 12월 1일 발표할 예정이다.


박 사장은 10월 발생한 SK㈜ C&C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국정감사에 출석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지만 SK그룹의 ‘전략통’으로 꼽히는 만큼 SK ICT 부문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투자 전문 지주회사인 SK스퀘어의 신임 대표로 내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SK텔레콤에서 C&I전략담당 상무, 사업개발전략본부장 상무를 거쳐 SK에서 정보통신담당 상무, SKC&C에서 기획본부장 상무, SK에서 포트폴리오관리부문장 전무를 지낸 바 있다.


윤풍영 CIO는 SK㈜ SK C&C 대표이사로 거론된다. 한국 IBM 개발자 출신으로 2007년 SK텔레콤에 합류한 뒤 박정호 부회장과 함께 SK하이닉스와 SK인포섹(현 SK쉴더스) 등의 인수합병(M&A)을 이끌었다. SK스퀘어에서는 암호화폐거래소 ‘코빗'의 지분 투자를 성사시켰다. SK㈜ C&C와 SK홀딩스 합병 작업에도 참여하는 등 SK㈜ C&C와 SK 주식회사로 이원화된 회사 구조에 대한 이해도 높다.


이와 함께 SK브로드밴드 대표 자리도 최진환 현 대표가 재임한 지 3년이 되면서 인사 대상으로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은 유영상 대표가 유임될 것으로 전망된다. 유 대표는 지난해 11월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됐다. 얼마 전 취임 1주년을 맞아 구성원들과 타운홀 미팅을 열고 ‘기술과 서비스로 고객을 이롭게 하는 인공지능(AI) 컴퍼니’라는 SKT 2.0의 진화된 비전을 밝히기도 했다.


SK바이오팜의 경우 이동훈 현 SK㈜ 바이오투자센터장(부사장)이 새 대표로 유력하다는 관측이다. 이 센터장은 2020년 SK바이오팜의 상장을 이끈 바 있다.


ICT 주요 계열사 외의 SK그룹 주요 경영진은 유임될 가능성이 높다. 조대식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재선임될 것으로 보이고 장동현 SK㈜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유정준 SK E&S 부회장 등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들도 변동이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