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내년 성장률 1.7%"…금리 '베이비스텝' 속도조절

■ 韓銀, 첫 6연속 금리 올려 3.25%…경기둔화에 성장 전망 하향
고물가에도 가계빚·자금경색 고려
韓경제 수출 부진·소비 둔화 예상

  • 김현상 기자
  • 2022-11-24 18:02:50
'내년 성장률 1.7%'…금리 '베이비스텝' 속도조절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서울 중구 한은에서 열린 올해 마지막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 직후 기자 간담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24일 기준금리를 연 3.2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올해 4월 이후 사상 최초의 6회 연속 금리 인상이다. 여전히 5%대 고물가가 이어지고 있지만 가파른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 침체와 자금 시장 경색 위험이 여전하자 ‘베이비스텝’으로 보폭을 좁히며 속도 조절에 나섰다. 한은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잠재성장률을 밑도는 1.7%로 낮추며 경기 침체 가능성을 예고했다.




'내년 성장률 1.7%'…금리 '베이비스텝' 속도조절

이날 금통위는 금통위원 만장일치로 연 3.00%였던 기준금리를 3.25%로 올렸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5% 수준의 물가 오름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여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나갈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금통위는 최근 원·달러 환율 급등세가 진정되는 등 외환 리스크가 낮아졌고 단기금융시장에서의 자금 조달 우려가 있는 만큼 인상 폭을 0.25%포인트로 최소화했다.


한은은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1.7%로 기존보다 0.4%포인트 낮춰 잡았다. 1%대 성장은 코로나19로 역성장했던 2020년(-0.7%)과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0.8%)를 제외하면 2000년대 들어 처음이다. 한은은 우리 경제의 버팀목이던 수출 부진이 지속되는 가운데 올해 성장을 지탱해온 소비 회복마저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금리 인상으로 한미 금리 격차는 0.75%포인트로 좁혀지게 됐다. 하지만 다음 달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최소 ‘빅스텝(0.50%포인트 금리 인상)’만 밟아도 격차는 다시 1.25%포인트로 확대된다. 이 총재는 최종금리 수준에 대해 “금통위원 중 가장 많은 3명이 내년 1분기 중 3.5%로 전망했다”며 한 차례의 추가 금리 인상을 시사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