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파월, 12월 FOMC 전 30일 연설 중요…최종금리 5%”

노현철 쿡(Cook) 캐피털 그룹 매니징 파트너

  • 뉴욕=김영필 특파원
  • 2022-11-24 09:45:38
“파월, 12월 FOMC 전 30일 연설 중요…최종금리 5%”

월가에서 활동 중인 노현철 쿡(Cook) 캐피털 그룹 매니징 파트너(전무)가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록은 상당 수의 다수가 속도조절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며 “12월 FOMC 이전에 30일에 있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연설을 관심있게 봐야 한다”고 했다.


노 매니징 파트너는 23일(현지 시간) 서울경제신문 유튜브 채널 ‘어썸머니’의 ‘3분 월스트리트’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연준 내 (매파와 비둘기파 사이의) 의견이 갈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있었는데 이번 회의록으로 싹 다 정리가 됐다”며 “(회의록을 본 이후에도) 최종금리(terminal rate·터미널 레이트) 전망은 바뀐 게 없으며 5%를 보고 있다”고 전했다.


노 매니징 파트너는 연준이 12월에 0.5%포인트(p)를 거쳐 내년 2월에 0.25%p, 3월에 0.25%p를 추가로 올린 뒤 5월부터 금리인상을 중단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또 30일 브루킹스 연구소와의 대담에 나서는 파월 의장의 발언이 단기간에는 가장 중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추수감사절 이후 이어지는 블랙 프라이데이와 사이버 먼데이 같은 쇼핑 시즌에 대해서는 월가 내에서도 전망이 엇갈린다며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고 주문했다. 다만, 지난해 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7.7%라는 점을 고려하면 6~8% 수준의 매출 증대로는 소비가 좋은 것이라고 볼 수 없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11월 FOMC 회의록과 최종금리, 소비 전망 등에 관한 전망을 제시했다. 풀 인터뷰 여상은 유튜브 채널 ‘어썸머니’의 ‘3분 월스트리트’ 코너에서 찾아볼 수 있다.


노 매니징 파트너는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로 시작해 한국투자공사(KIC) 글로벌 주식운용 담당, 화이트 웨일 그룹(White Whale Group)의 헤지펀드 운용 총괄을 거쳐 지금은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쿡 캐피털 그룹에서 매니징 파트너로 일하고 있다.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유튜브 생방송] : 미국 경제와 월가, 연준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제공하는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가 섬머타임 종료로 매주 화~토 오전7시55분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방송에서는 ‘3분 월스트리트’ 기사에 관한 상세한 설명이 이뤄지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