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美 실업률 3.5%로 하락…나스닥 -2.7% 출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9월 고용 26.3만 증가 실업률 되레 낮아져
연준, 강한 노동시장에 추가 긴축 불가피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 다시 3.9% 넘어서

  • 뉴욕=김영필 특파원
  • 2022-10-07 23:16:30
美 실업률 3.5%로 하락…나스닥 -2.7% 출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미국의 9월 실업률이 전달 대비 되레 하락한 것으로 나오면서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하락 출발했다.


7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오전10시14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477.50포인트(-1.60%) 내린 2만9449.44를 기록 중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이 76.09포인트(-2.03%) 빠진 3668.43, 나스닥은 298.48포인트(-2.70%) 떨어진 1만774.83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나온 9월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일자리가 26만3000개 증가했다. 이는 다우존스 집계치 27만5000명보다는 적지만 블룸버그통신 집계치 25만명대보다는 많다.


특히 8월 3.7%였던 실업률이 3.5%로 내려왔다. 시장 전망치는 3.7%였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내년에 4.4%까지 실업률이 올라갈 것이라고 보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추가적인 긴축이 불가피함을 보여준다. 실제 이날 10년 만기 국채금리가 연 3.9%를 돌파했다. 피터 부크바 브리클리 파이낸셜의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일자리 증가 수치는 예상대로였지만 시장은 실업률을 주목한 것 같다”고 전했다.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유튜브 생방송] : 미국 경제와 월가, 연준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제공하는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가 유튜브를 통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매주 화~토 오전6시55분 서울경제 유튜브 채널 ‘어썸머니’에서 생방송합니다. 방송에서는 ‘3분 월스트리트’ 기사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이뤄지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