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디지털 전문가 뽑아라…행동주의 투자자 요구 수용한 디즈니

디지털 광고·소비자 데이터 전문가 메타서 영입
억만장자 댄 롭 이끄는 헤지펀드 이사진 쇄신 주장

  • 조양준 기자
  • 2022-10-01 14:30:02
디지털 전문가 뽑아라…행동주의 투자자 요구 수용한 디즈니
대니얼 로브 서드포인트 CEO


콘텐츠 제국 월트디즈니가 회사 이사진을 쇄신하라는 미국 행동주의 헤지펀드의 요구를 수용해 디지털 전문가를 이사진에 합류시켰다.


디즈니는 30일(현지시간)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플랫폼 임원 출신인 캐럴린 에버슨을 새 이사로 선임하겠다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신고했다.


공시에 따르면 에버슨은 11월부터 디즈니 이사진에 합류한다.


억만장자 투자자 댄 러브가 이끄는 헤지펀드 서드포인트는 지난 8월 10억 달러어치 디즈니 주식을 매입한 뒤 이사 추가 선임 등을 요구했다.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디지털 광고와 소비자 데이터에 경험이 많은 전문가를 이사진에 합류시켜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디즈니가 서드포인트 요구를 처음에는 거부했으나 에버슨 이사 선임 카드를 활용해 합의점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에버슨은 메타에서 10여 년간 광고 사업 임원을 지냈다.


글로벌 회계컨설팅 기업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트(PwC)의 보고서를 보면 전세계를 기준으로 2020년 위축됐던 엔터테인먼트와 미디어 산업은 지난해 10.4%로 크게 성장했고 2026년까지 연평균 4.6%씩 커나갈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디지털 광고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2017년 전체 시장 매출의 29%에 불과했지만 2026년에는 가장 많은 35.1%로 올라설 것으로 예측된다. 짧은 동영상이나 광고, 게임, 메타버스 상에서 바로 구매로 이어질 수 있는 쇼퍼블 광고가 각광받고 있다.


서드포인트는 디즈니의 조치에 따라 차기 주주총회에서 별도의 이사를 추천하지 않기로 했고, 디즈니 지분을 2% 이상으로 취득하지 않겠다는 적대적 인수합병 금지 조항에도 동의했다.


앞서 서드포인트는 디즈니 산하 스포츠채널인 ESPN을 분사할 것도 경영진에 촉구했으나 이달 초 이 요구사항을 철회했다.


밥 체이펙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에서 "우리는 서드포인트와 생산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고 밝혔고, 러브 서드포인트 CEO는 "디즈니 경영진과의 대화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