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韓, 세계국채지수 관찰대상국 등재…편입 땐 최대 90조 자금 유입

이르면 내년부터 가입 가능성

  • 세종=김우보 기자
  • 2022-09-30 17:59:17
韓, 세계국채지수 관찰대상국 등재…편입 땐 최대 90조 자금 유입

우리나라가 세계 3대 채권지수 가운데 하나인 세계국채지수(WGBI)에 이르면 내년부터 편입될 가능성이 커졌다. WGBI에 편입되면 이 지수를 추종하는 최대 90조 원의 외국계 국채 투자 자금이 한국 시장에 유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고채 수요가 늘면 금리가 낮아지고 가파르게 오르는 원·달러 환율을 진정시키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WGBI를 관리하는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러셀은 29일(현지 시간) 한국을 워치리스트(관찰 대상국)에 등재했다고 밝혔다. WGBI는 선진국 국채를 대표하는 지수로 각국 투자 기관이 국채를 사들일 때 지표(벤치마크) 역할을 한다. WGBI의 추종 자금은 약 2조 5000억 달러로 추산된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한국의 WGBI 가입 시 이 지수를 추종하는 펀드의 투자가 늘면서 최대 90조 원에 이르는 신규 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고채 금리도 낮아져 5000억~1조 1000억 원 안팎의 이자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최종 편입은 이르면 내년 9월에 결정된다. 유형철 기재부 국고국장은 “이번 편입으로 50조~60조 원 정도의 신규 투자 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현재 환율 흐름 등을 감안했을 때 90조 원까지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