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두나무, 루나 수수료 전액 투자자 보호에 활용…비트코인 66억 원어치

루나, 테라 사태 백서 발간
30억 원은 디지털 자산 범죄 피해자 구제 활동에 기부
내년 디지털 자산 시장 모니터링 설립

  • 도예리 기자 yeri.do@
  • 2022-09-30 18:02:02

두나무, 업비트, 루나 수수료, 업비트 루나 수수료

두나무, 루나 수수료 전액 투자자 보호에 활용…비트코인 66억 원어치
출처=두나무.

업비트 운영사두나무는 루나클래식(LUNC, 기존 LUNA) 수수료 수익 239.13025970 BTC(29일 기준 약 66억 원)를 투자자 보호에 활용한다고 30일 밝혔다.


두나무는 루나, 테라 폭락 사태 기간인 지난 5월 11일부터 20일 업비트에서 발생한 거래 수수료 전액을 투자자 보호를 위해 활용하겠다고 전했다. 두나무는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 의견을 받아들여 단기적으로는 루나, 테라 사태 백서를 발간한 계획이다. 어떤 일이 발생했는지 종합적으로 복기해 향후 예방책을 모색할 방침이다. 중기적으로는 디지털 자산 범죄 피해자 구제 활동에 약 30억 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장기적으로는 내년에 디지털 자산 시장 모니터링 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다. 블록체인에서 이뤄지는 이상 흐름을 탐지하고 이를 공개하는 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센터에선 블록체인에서 이뤄지는 트랜잭션을 분석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등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힘 쏟을 계획이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건전하고 공정한 디지털 자산 시장이 만들어져 투자자들이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루나 수수료가 활용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