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쏘카, 청약 첫날 경쟁률 3.33대 1로 부진

공모가 하단보다 17% 낮췄어도 반응 차가워
청약 증거금 424억 원 모집하는 데 그쳐

  • 심우일 기자
  • 2022-08-11 07:00:26
[시그널] 쏘카, 청약 첫날 경쟁률 3.33대 1로 부진
박재욱 쏘카 대표가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에서 개최한 기자 간담회에서 사업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쏘카


코스피 상장을 추진하는 국내 카셰어링 1위 업체 쏘카가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 첫 날 3대 1 수준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1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쏘카의 일반 청약 첫날 경쟁률은 3.33 대 1로 집계됐다. 청약 증거금은 총 424억 원이 모였다.


대표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006800)의 경쟁률은 3.09 대 1을 나타냈으며, 공동 주관사인 삼성증권(016360)은 3.82 대 1로 집계됐다. 인수회사인 유안타증권(003470)의 경우엔 경쟁률이 5.62 대 1이었다.


앞서 쏘카는 지난 4~5일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수요예측에서 56 대 1의 경쟁률을 보여 흥행에 실패했다. 공모가 역시 희망 범위(3만 4000~4만 5000원)보다 17~38% 낮은 2만 8000원에 결정했다.


수요예측 부진으로 공모 규모도 당초 계획보다 20% 줄인 364만 주를 모집하기로 하면서 공모로 조달할 수 있는 자금은 1547억~2048억 원에서 1019억 원으로 감소했다. IPO 시장 투자 심리가 식은 가운데 시중 금리 상승, 고평가 논란 등이 겹치면서 흥행에 차질을 겪었다는 분석이다.


쏘카는 오는 11일 오후 4시까지 미래에셋·삼성·유안타증권을 통해 일반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