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잘 나가네!'…부산 프리미엄 아울렛 대대적 확장

신세계+사이먼, 1447억 투자해 새 건물 증축
2015년 여주점, 2019년 파주점 이어 3번째
신세계, 복합 쇼핑몰·프리미엄아울렛 개발 주력

  • 김민경 기자
  • 2022-08-05 15:05:19

신세계, 부산프리미엄아울렛,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아울렛, 부산아울렛, 스타필드

[시그널] '잘 나가네!'…부산 프리미엄 아울렛 대대적 확장
신세계사이먼이 부산광역시 기장군에 운영 중인 부산 프리미엄 아울레 모습

신세계(004170)그룹이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 확장을 위해 1447억 원을 투입한다. 코로나19로 교외형 아울렛을 찾는 수요가 늘면서 매출이 증가하는 데다 물가를 반영한 임대료 상승으로 회사의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에서다.


신세계사이먼은 5일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 확장을 위해 1447억 원의 투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신규 투자액은 회사가 보유한 자산총액의 14%에 달하는 규모로 현재 보유 중인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의 유휴 부지에 신규 건물을 증축할 계획이다.


신세계사이먼은 국내 최초의 교외형 프리미엄아울렛 운영 업체로 2005년 미국 프리미엄아울렛 1위 사업자인 사이먼프라퍼티와 신세계그룹이 각각 50%의 지분으로 합작투자해 설립됐다. 현재 경기 여주점과 파주점, 시흥점에 부산점, 제주점 등 전국적으로 5개 플레이스를 운영 중이다.


신세계그룹은 최근 수년 간 리테일 매장을 대형화하며 과감한 영토 확장에 나서고 있다. 관계사인 신세계프라퍼티를 통해 대규모 복합쇼핑몰 스타필드를 잇따라 개발 중이며 서울 가양과 경기 파주 운정, 과천에는 지역 밀착형 상업 시설인 스타필드 빌리지를 계획하고 있다.


이번 부산 프리미엄 아울렛 확장도 대형화 전략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소매 유통시장이 저성장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합리적 가격의 명품 브랜드와 다양한 F&B, 여가 요소 등을 도입한 프리미엄 아울렛이 유통업체들의 주요 전략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신세계사이먼은 지난 2015년과 2019년에도 여주점과 파주점을 증축·확장한 바 있다. 한국신용평가는 "매출 대부분이 임대 수익으로 비용 부담이 적은 데다가 고정·변동 임차료 운영으로 수익 변동성을 최소화하고 있다"며 "특히 교외에 위치한 개방형 점포 구조로 주말 나들이 수요가 몰리면서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신세계사이먼의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907억 원, 895억 원으로 6년째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