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당첨되면 '10억 로또'…벼락부자 '줍줍' 7500명 몰렸다

전용면적 84㎡ 1832대 1로 최고 경쟁률

  • 김경택 기자
  • 2022-08-05 07:46:24
당첨되면 '10억 로또'…벼락부자 '줍줍' 7500명 몰렸다
과천시 별양동 ‘과천 자이’ 전경. 네이버지도 거리뷰

경기 과천시에서 시세 차익이 10억 원 이상 예상되는 ‘줍줍’ 물량이 나오자 7500여 명이 몰렸다.


5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과천시 별양동 ‘과천자이’ 무순위 청약 일반공급 10가구에 7579명이 접수하며 평균 경쟁률 757.9대 1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면적 84㎡로 1가구 모집에 1832명이 지원했다. 이외에도 △59㎡A(839대 1) △59㎡E(391대 1) △59㎡F(385대 1) △59㎡G(689.7대 1) 등의 경쟁률을 보였다.


최근 청약 시장 열기가 식은 가운데도 이 단지 무순위 청약이 흥행에 성공한 이유로는 10억 원에 가까운 시세 차익이 보장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과천자이’ 전용 84㎡의 분양가는 9억 8224만 원인데, 해당 면적은 지난 16일 20억 5000만 원(7층)에 거래됐다. 전용 59㎡ 분양가 역시 8억 6267만 원~9억 2052만 원인 반면 호가는 18억 원 수준이다.


이번 청약은 과천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의 무주택 세대주면 지원이 가능했다. 이 단지 당첨자는 실거주 의무가 없어 전셋값으로 잔금을 치를 수 있고 소유권 이전 등기를 완료한 뒤에는 즉시 매매도 가능하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9일이며 계약일은 17일이다.


한편 전날 진행된 전용 59㎡ 2가구 대한 무순위 청약 특별공급에는 230명이 몰렸다. 노부모 부양 가구(59㎡E)에 123명, 다자녀 가구(59㎡G)에 107명이 각각 지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