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공무원연금 누적 수익률 -4.5% 국민연금 최악손실 예고

전월比 2.7%P↓ 올들어 최저치
국민연금 6월 수익률 악화 불보듯

  • 김선영 기자
  • 2022-08-01 17:17:15

126만 명이 넘는 가입자를 보유한 공무원연금의 운용 수익이 6월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5월까지 44조 원이 넘는 손실을 기록했다고 지난달 말 공시한 국민연금의 상반기 운용 수익률도 공개되면 사상 최악의 손실이 우려된다.



공무원연금 누적 수익률 -4.5% 국민연금 최악손실 예고


1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공무원연금의 올해 상반기 누적 수익률이 -4.5%를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무원연금의 5월까지 누적 수익률은 -1.8%로 국민연금이나 사학연금 등에 비해 선방해왔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6월 한 달 동안 수익률이 2.7%포인트나 추가 급락한 것이다. 공무원연금의 운용 자산은 지난해 말 기준 8조 1055억 원으로 상반기 손실률을 적용하면 약 3600억 원의 자산이 감소해 기금 규모도 8조 원이 붕괴됐을 것으로 분석된다.


공무원연금의 수익률이 추락한 것은 주식 부문 수익률이 5월까지 -8.6%였는데 6월에는 -16.7%로 거의 두 배가량 손실이 커졌기 때문이다. 특히 주식 부문에서 연금 본부의 직접 투자 수익률(-18.6%)과 위탁 부문 수익률(-21.1%)이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채권 부문 수익률도 하락 폭이 둔화하는 듯했으나 6월 들어 -6.8%로 더 악화했다. 해외 채권 투자 손실률은 10.8%로 두드러졌다.


공무원연금이 6월 국내외 증시가 급락하는 과정에서 수익률 방어에 실패한 것이 드러나 국민연금의 6월 누적 운용 수익률도 사상 최악을 보일 가능성은 높아졌다. 공무원연금의 5월까지 누적 수익률은 -1.8%로 국민연금의 같은 기간 수익률(-4.73%)에 비하면 크게 양호한 상황이었다.


국민연금은 올 들어 5월까지 44조 원 이상 손실이 발생해 전체 운용 자산이 912조 3550억 원으로 줄었는데 해외 주식(-8.61%)과 국내 주식(-7.68%) 투자 수익률이 전체 수익률보다 낮았다. 국민연금의 5월 말 기준 국내 주식 투자액은 152조 원, 해외 주식은 243조 원에 달한 만큼 특단의 대응책이 없었다면 6월 국내외 증시 하락을 피하지 못하고 천문학적인 추가 손실을 기록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따라 1999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출범한 후 2008년과 2018년에 이어 또다시 연간으로 운용 손실 가능성은 높아지게 됐다.


한편 23조 원의 자산을 운용 중인 사학연금은 5월까지 수익률이 -6.24%로 3대 연기금 중 가장 낮아 상반기 수익률을 종합하면 올 들어 손실액이 1조 원을 훌쩍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