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한화솔루션, 태양광 사업 흑자 전환…2분기 매출·영업이익 ‘최대’

매출 3조3891억·영업익 2778억원
태양광 에너지 수요 증가로 7분기 만에 흑자
나프타 가격 상승으로 케미칼 영업익 22% 감소

  • 전희윤 기자
  • 2022-07-28 15:24:55
한화솔루션, 태양광 사업 흑자 전환…2분기 매출·영업이익 ‘최대’
한화솔루션 대전 연구소

한화솔루션이 태양광 에너지 수요 증가에 힘입어 신재생 에너지 부문에서 7개 분기 만에 흑자를 달성했다.


한화솔루션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으로 매출 3조3891억원, 영업이익 2778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22.0%, 영업이익은 25.6% 증가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2020년 통합법인 출범 이후 분기 기준 최대 규모다.


사업별로 보면 신재생 에너지 부문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22.6% 증가한 1조2343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352억원으로 7개 분기 만에 흑자로 전환됐다. 이번 흑자 전환은 고부가 주택용 태양광 시장을 전략적으로 공략해 온 미국과 유럽에서 태양광 모듈 가격이 상승한 영향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태양광 모듈 가격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화석 연료의 불안정한 공급 상황 장기화와 각국의 신재생 에너지 확대 움직임 속에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케미칼 부문 매출은 1조6041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0.3%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22.2% 감소한 2280억원을 기록했다. 국제유가 상승으로 폴리염화비닐(PVC), 폴리올레핀(PO) 제품 판매 가격이 상승해 매출은 늘었지만 원재료인 나프타 가격 상승으로 수익성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 2996억원에 영업이익 166억원, 갤러리아 부문은 매출 1319억원에 영업이익 3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신용인 한화솔루션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신재생 에너지 부문은 3분기에도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 태양광 모듈 판매 증가와 판매가 인상으로 수익성이 개선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