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에쓰오일, 또 역대 최대 실적…상반기에만 3조원 흑자

2분기 매출 11.4조원·영업이익 1.7조원
우크라 전쟁 후 고유가·정제마진 강세 영향
“3분기도 이전 업황 주기보다 상향” 전망

  • 전희윤 기자
  • 2022-07-28 10:18:58
에쓰오일, 또 역대 최대 실적…상반기에만 3조원 흑자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에쓰오일 본사 전경. 사진제공=에쓰오일

에쓰오일이 고유가와 정제마진 초강세에 힘입어 분기 연속 최대 매출과 흑자를 기록했다.


에쓰오일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조722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01.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는 기존 역대 최대 영업이익이었던 지난 1분기(1조3320억원)보다도 29.3% 증가한 수준이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고유가 상황과 글로벌 석유제품 수급 차질에 따른 정제마진 초강세의 영향으로 에쓰오일이 상반기에만 벌어들인 흑자는 3조원이 넘는다.


올해 2분기 에쓰오일 매출은 11조442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70.5% 증가했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이동제한 조치 완화에 따른 수요 정상화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국제 정제마진 강세, 유가 상승 재고이익 등 영향”이라며 “경영성과에 따른 순이익은 성장 동력 확보와 미래 에너지 전환을 위해 투자 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사업 부문별로는 정유 부문이 매출 9조2521억원, 영업이익 1조4451억원을 내며 호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러시아산 수입 제한과 중국의 수출 감소로 석유제품 공급이 제한되는 가운데 ‘포스트 팬데믹’ 상황에서 수요는 늘어나면서 휘발유와 경유, 항공유의 수익성이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석유화학 부문은 매출 1조3023억원, 영업이익 180억원을, 윤활유 부문은 매출 8880억원, 영업이익 2589억원을 기록했다.


에쓰오일은 3분기 정유 부문에 대해 “아시아 지역 정제마진은 하향 조정될 것으로 예상되나 타이트한 글로벌 수급 상황으로 인해 이전 업황 주기보다는 상향된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