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대우조선 쇄신안 보고 내달 생존방식 정한다

산은, 광복절전 입장 밝힐듯

  • 구경우 기자·김지영 기자
  • 2022-07-25 18:25:09
대우조선 쇄신안 보고 내달 생존방식 정한다

산업은행이 하청노조의 불법 파업으로 발생한 천문학적 손해액을 반영해 대우조선해양의 자구책을 다시 받는다. 정부는 쇄신안에 따라 대우조선의 생존과 매각 방식을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올해 4월 외부 전문기관에서 받은 컨설팅은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통한 ‘독자 생존’으로 방향을 잡았지만 약 8000억 원의 손해가 발생한 이번 파업으로 계획 변경이 불가피해졌다. 대우조선은 혹독한 쇄신으로 다시 한번 기회를 얻을지, 파산할지를 스스로 결정해야 하는 위기에 몰렸다.


25일 정부와 여권·산은 등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산은은 4월의 컨설팅 결과를 토대로 현대중공업과의 합병이 무산된 대우조선해양이 스스로 정상화하는 쪽으로 구조조정의 방향을 정했다. 회사 전체를 매각하거나 특수선 등 방위산업을 분할 매각하는 방안보다 옥포 업무단지와 스포츠플라자·드릴십 조기 매각 등으로 유동성을 확보해 시급한 채무를 막는 방안이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개선될 가능성이 높은 현금 유입과 업황 개선을 통해 회사를 정상화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 파업 사태로 독자 생존 단일안이 백지화됐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하청노조의 파업으로 엄청난 손해액이 발생해 기존의 자구안을 바꿀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정부는 이러한 방침을 산은과 대우조선 경영진에 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광복절 전까지는 산은이 대우조선에 대한 스탠스(입장)를 정해야 한다고 통보했다”고 말했다.


대우조선 쇄신안에는 경영진의 임금 반납은 물론 노조의 고통 분담도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경영진의 부실 경영이 확인될 경우 대대적인 책임이 따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산은은 분리 매각 가능성에 선을 긋고 있다. 산은은 “방산 부문 분할 매각을 포함한 어떠한 방안도 현재까지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