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야나두, 300억 투자 유치…"몸값 6000억 인정"

200억 원 대 추가 투자 유치도 진행중
프리IPO 마무리한 후 내년 말 상장 추진

  • 정다은 기자
  • 2022-07-19 10:14:38

유치, 기업, 인정, 가치, 투자

야나두, 300억 투자 유치…'몸값 6000억 인정'

카카오(035720)의 에듀테크(교육+기술) 계열사 야나두가 6000억 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으며 유니콘 도약의 발판을 다졌다.


19일 야나두는 큐캐피탈파트너스로부터 6000억 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아 30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상장 전 지분투자(프리IPO)다. 야나두는 현재 새로운 투자사들과 진행 중인 200억 원 대의 투자 유치를 끝으로 프리IPO를 마무리하고 내년 하반기 상장을 추진한다.



야나두, 300억 투자 유치…'몸값 6000억 인정'


야나두는 2015년 설립된 온라인 영어교육 플랫폼이다. 2020년 카카오키즈와 합병하고 동기 부여 플랫폼 ‘야나두 유캔두’, 맞춤형 강의 플랫폼 ‘야나두 클래스’ 등 신규 서비스를 출시했다. 최근 경기 침체로 벤처투자 시장이 급격히 위축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투자 유치에 성공한 건 지난해 출시한 가상현실(VR) 라이딩 서비스 ‘야핏 사이클’ 덕분이다. 야나두는 올 1분기 야핏 사이클로만 15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사업 다각화를 성공적으로 이뤄냈다. 올 상반기 전체 매출은 600억 원으로 지난해 전체 매출(463억 원)을 웃돈다.


야나두는 올해 1400억 원 대 매출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및 서비스 개발에만 500억 원을 투자해 사업 다각화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글로벌 웨어러블 기기 제조사 ‘가민’의 고사양 인도어 사이클 제품 탁스(Tacx)와 야핏 애플리케이션(앱)을 연동한 프리미엄 서비스를 출시하고, 가민의 글로벌 영업망을 활용해 야핏 앱의 해외 진출도 본격 추진한다.


김정수 야나두 공동대표는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기업가치를 인정받아 상장을 준비하기 위한 충분한 자금을 마련했다"며 “이번에 투자받은 자금과 야나두 자체 자금을 합쳐 운동과 교육 중심의 메타버스 플랫폼 1위로 올라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