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코람코운용, 경산에 영남권 최대 물류센터 개발

대구·경북·부울경 배후 인구 거점 활용
경산IC·진량 하이패스IC 인근 자산가치↑
"개발 사업 적극 추진해 디벨로퍼 확장"

  • 김민경 기자
  • 2022-07-15 17:22:58

코람코자산운용, 물류센터, 부동산개발, 자금조달, 물류센터개발, JLL코리아

[시그널] 코람코운용, 경산에 영남권 최대 물류센터 개발

코람코자산운용은 코람코경산물류PFV(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Project Financing Vehicle)를 설립해 영남권 최대 규모 복합 물류센터인 ‘경산4 일반산업단지 복합물류센터’를 개발한다고 15일 밝혔다.


복합 물류센터가 들어서는 곳은 경북 경산시 진량읍 신제리 일원으로 현재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조성 중인 경산4일반산업단지 내 물류지원 부지 일부다. 전국 물류 5대 권역의 한 축인 영남권 지역물류 핵심 요충지로 대구·경북·부울경 1300만명에 달하는 배후 인구의 물류거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경부고속도로 경산IC와 인접해 있고 완공 시점인 2024년에는 물류센터 북측 600미터 인근에 진량 하이패스IC가 개통될 예정으로 고속도로 진출입이 편리해 부동산 자산으로서 가치도 높다는 평가다.


코람코운용은 경산4 일반산업단지 물류지원 부지에 지하2층~지상6층, 연면적 19만7000㎡에 달하는 최신식 저온·상온 복합 물류센터를 준공할 예정이다. 투자금은 총 3200억 원 규모로 코람코운용이 설정한 개발 블라인드펀드와 현대건설 등이 공동으로 마련한다. 시공사는 현대건설로 오는 2024년 6월 완공할 예정이다.


한편 글로벌 부동산 서비스 회사 JLL코리아가 최근 발행한 영남권·아시아 물류 게이트웨이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물류시설의 총 연면적은 약 1032만 평으로 이중 65%가 수도권에 몰려있으며 영남권에는 불과 15%만 분포돼 현저한 공급 부족 상태다. JLL은 e커머스 기업들이 신선식품 배송과 새벽 배송 등을 확장함에 따라 영남권 물류 시설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태원 코람코자산운용 부사장은 "대구 및 영남권역은 물류센터 수요대비 공급이 부족한 시장인 만큼 대규모 물류창고의 높은 가치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며 "코람코는 앞으로도 블라인드펀드와 PFV를 통해 개발사업을 적극 추진해 투자수익을 높일 뿐 아니라 디벨로퍼의 영역으로까지 사업을 확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