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코오롱그룹, 수소 생산부터 운송·저장·발전까지 다 챙긴다

‘코오롱 H2 플랫폼’ 비전 발표
코오롱글로벌 등 계열사 대거 협력

  • 김기혁 기자
  • 2022-07-06 10:40:18
코오롱그룹, 수소 생산부터 운송·저장·발전까지 다 챙긴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 사진제공=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그룹이 수소 생산부터 운송·저장, 전력생산까지 수소 가치사슬 전반을 아우르는 ‘코오롱 H2(수소)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비전을 공개했다.


장희구 코오롱인더(120110)스트리 사장은 6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2022 인베스터데이’에 참석해 “수소로 대표되는 청정에너지 사업을 그룹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 수 있는 핵심 사업으로 성장시키겠다”고 선언했다.


코오롱그룹은 그동안 수소연료전지를 중심으로 수소 사업을 추진해왔다. 앞으로는 청정수소 생산부터 운송과 저장, 이를 이용한 전력생산까지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수소 생산 분야는 풍력발전 사업을 하는 코오롱글로벌(003070)이 주도한다. 풍력발전은 야간, 유휴전력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를 활용해 물을 전기 분해하는 수전해 방식으로 청정수소를 생산할 예정이다.


코오롱이 직접 생산한 청정수소는 코오롱글로텍과 코오롱플라스틱(138490)이 개발하고 있는 수소저장용 고압 저장탱크 등으로 운송·저장된다. 코오롱이 생산한 수소는 발전사업의 원료로도 활용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전국의 각 사업장에 수소발전설비를 구축하고 전력을 자체 생산해 제조설비 운영에 쓸 계획이다.


코오롱그룹 관계자는 “코오롱은 2000년대 초부터 대한민국 수소 산업의 미래를 내다보고 핵심 소재 개발과 수소경제 저변 확대를 위해 꾸준히 준비해왔다”며 “그룹이 가진 수소 사업 소재 기술력과 외부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해 수소 산업 생태계 전반에서 핵심 공급자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