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포스코홀딩스 10년만에 'A-'로 신용 상향

현금흐름 견조…미래 사업도 자체 자금 해결 가능 평가

  • 박호현 기자
  • 2022-06-28 17:09:31
포스코홀딩스 10년만에 'A-'로 신용 상향

포스코홀딩스의 글로벌 기업 신용등급이 10년 만에 BBB+에서 A-로 한 단계 올랐다. 신용등급이 오른 만큼 더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28일 국제 신용평가기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포스코홀딩스의 기업 신용등급을 BBB+에서 A-로 한 단계 상향했다고 밝혔다. 포스코홀딩스의 신용등급은 2012년 이래 10년 만에 A- 등급으로 복귀했다.


신용등급 상향은 앞으로도 견조한 현금 흐름을 창출할 것이라는 전망 덕분이다. 또 고부가제품 비율이 높은 프로덕트 믹스(product mix)와 한국 시장 내 견고한 시장 지배력 등으로 현재 글로벌 경기 둔화를 충분히 상쇄할 수 있다는 평가도 받았다. S&P는 올해와 내년 약 8조~11조 원의 상각전 영업익(EBITDA)을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2차전지 소재, 수소 사업 등 포스코홀딩스가 추진하는 신성장 사업에 대한 투자도 내부적으로 충분히 조달할 수 있어 외부 차입에 따른 부채비율 증가도 우려할 사항이 아니라고 내다봤다.


이날 S&P는 3월 신설된 철강 사업회사 포스코에도 신용등급 ‘A-’를 처음 부여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