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포스코, 그린 철강 20조·2차전지 5조 투입

■5년간 53조 투자
친환경 인프라에도 5조
2만 5000명 채용 목표
"2030년 기업가치 3배 높일것"

  • 박호현 기자
  • 2022-05-26 14:45:53
포스코, 그린 철강 20조·2차전지 5조 투입

포스코그룹(회장 최정우·사진)이 2026년까지 국내 33조 원을 포함해 글로벌 시장에 53조 원을 투자하고 국내에서만 2만 5000명을 직접 고용한다.


26일 포스코그룹은 5년간 총 53조 원 투자를 통해 △그린 철강 △2차전지 소재 및 수소 등 친환경 미래 소재 △친환경 인프라 △미래 기술 투자 등 핵심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대규모 투자로 철강 사업 중심에서 ‘친환경 미래소재 대표기업’으로 체질을 바꾸고 고용 확대로 국내 산업 발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철강 사업은 친환경 생산 체제 전환에 속도를 낸다. 전기로 신설과 친환경 설비 도입, 전기차 모터용 철강 제품 기술력 강화를 위해 20조 원을 투입해 글로벌 철강 산업 내 경쟁력을 높인다. 2차전지 소재, 수소 등 ‘친환경 미래 소재’ 사업 분야에서는 안정적인 원료 확보와 차세대 기술 확보를 위해 5조 3000억 원을 투자한다.


현재 포스코그룹은 광양제철소 친환경차 강판 생산라인 확대와 하이퍼루프 튜브용 열연 강재 개발 등 차세대 강재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또 2차전지 핵심 소재 확보를 위해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 투자를 확대해 2024년 상반기 염수 리튬 생산공장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28년까지 최대 10만 톤 규모까지 생산을 단계적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에너지, 건축·인프라, 식량 사업 등 ‘친환경 인프라’ 분야에도 5조 원을 투자하고 미래 사업 발굴과 신기술 확보를 위해 벤처 투자 및 연구개발(R&D)에도 2조 7000억 원을 투입해 그룹 차원의 균형 성장을 추진한다.


대규모 투자와 동시에 국내 고용도 대폭 늘린다. 2026년까지 친환경 철강 생산·기술 개발, 2차전지 소재 및 수소 등 사업 분야에서 2만 5000명을 직접 고용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그룹 관계자는 “앞으로 △철강 △2차전지 소재 △리튬·니켈 △수소 △에너지 △건축·인프라 △식량 등 그룹 7대 핵심 사업의 경쟁력을 제고해 2030년까지 기업가치를 세 배 이상으로 높이고 ‘인류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선도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리더’가 된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