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테라-루나 쇼크] IMF 총재 “UST는 ‘피라미드’ 사기”…테라 폭락 사태 비판

IMF 총재, 23일 다보스 포럼 참석
“자산 뒷받침도 안 되면서 20% 수익 약속, 피라미드 사기”
美 상원의원·헤지펀드 매니저도 사기라고 비판

  • 박정현 기자
  • 2022-05-24 17:21:41

테라, 루나, UST, LUNA, 테라루나쇼크, 테라폭락, 테라폼랩스, IMF, WEF, 다보스포럼

[테라-루나 쇼크] IMF 총재 “UST는 ‘피라미드’ 사기”…테라 폭락 사태 비판
/출처=셔터스톡

크리스탈리나 게오리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에 대해 ‘피라미드 사기(pyramid scheme)’라고 비판했다.


게오리기에바 IMF 총재는 지난 23일(현지 시간)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 포럼)에 참석한 자리에서 “자산과 1대 1로 뒷받침되는 스테이블코인은 안정적”이라면서 “그러나 자산이 뒷받침되지 않으면서 20%의 수익률을 약속한 경우는 피라미드 사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라미드는 결국 산산조각 난다”고 덧붙였다.


게오리기에바 총재가 최근 발생한 테라USD(UST)와 루나(LUNA) 폭락 사태를 겨냥해 이 같은 발언을 했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UST는 대표적인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으로 이달 초 1달러 페깅이 깨지면서 UST를 뒷받침하는 코인인 루나의 가격도 함께 폭락했다. 게다가 UST와 루나의 발행사인 테라폼랩스는 그간 앵커 프로토콜에 UST를 예치하면 연 20% 수익률을 제공한다고 홍보한 바 있다. 이로 인해 투자자들 사이에서 테라 프로젝트가 ‘폰지 사기(Ponzi Scheme, 다단계 금융사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IMF 총재를 비롯한 여러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테라 프로젝트가 사기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미국의 팻 투미(Pat Toomey) 상원의원은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루나가 매우 의심스러운 기술을 제공하며 막대한 수익을 약속했다”며 “테라가 사기성 프로젝트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유명 헤지펀드 매니저 빌 애크먼(Bill Ackman)은 “테라는 전형적인 피라미드 방식”이라고 단호히 말하며 “이러한 사기 프로젝트가 암호화폐 생태계를 위협한다”고 역설했다.


이처럼 UST와 루나의 폭락 사태는 암호화폐 시장의 대규모 침체를 불러왔으며 해결되지 않은 많은 문제들로 인해 아직까지도 그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는 테라 프로젝트를 살리기 위해 새로운 불록체인 구축을 제안했다. 현재 이와 관련된 투표가 진행 중이며 찬성 득표율이 압도적으로 높아 ‘테라 2.0’이 출시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