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트러스톤, 기관 투자자들 대상 '행동주의 펀드 2탄' 결성 추진

연기금 등 참가 1000억 규모
1호 펀드서 태광산업 등 투자
높은 수익…지배구조 개선 도모

  • 임세원 기자
  • 2022-05-22 09:18:28



[시그널]  트러스톤, 기관 투자자들 대상 '행동주의 펀드 2탄' 결성 추진


주주 행동주의를 표방한 사모펀드에 대형 기관투자자들이 투자하면서 주주들의 권리 찾기가 주요 투자 전략으로 떠오르고 있다.



[시그널]  트러스톤, 기관 투자자들 대상 '행동주의 펀드 2탄' 결성 추진


20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 대형 자산운용사인 트러스톤자산운용은 연기금·공제회 등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1000억 원 규모의 주식형 사모펀드인 ‘트러스톤ESG밸류크리에이션2호’ 조성을 진행하고 있다. 일부 공제회 등은 출자를 확정했다. 대주주 일가를 위해 주가가 억눌린 상장사를 상대로 주주 행동주의를 주요 전략으로 삼았다. 이를 위해 4년 만기의 폐쇄형 구조로 한 번 가입하면 중도 환매가 불가능하도록 설계했다.


업계 관계자는 “기관투자자는 개방형 구조를 선호하지만, 주주행동을 통해 주가가 상승 했을 때 곧바로 팔아버리면 내부자 거래 논란의 소지가 있고, 주주의 동력을 끝까지 유지하기 위해 폐쇄형을 고집했다”고 설명했다.


2호 펀드는 안정적인 순익을 내지만, 승계를 위해 인위적으로 주가 상승을 막고 있거나, 대주주 일가를 위해 이익을 몰아주는 상장사를 투자 대상으로 삼는다. 연기금 공제회나 금융기관 등 대형 기관투자자가 주요 출자자가 될 전망이며, 고액자산가나 패밀리오피스 등 기존에 주주행동주의 사모펀드에 가입했던 개인 투자자는 일단 대상에서 배제했다.


트러스톤은 2020년 10월 설정한 같은 전략의 1호 펀드를 통해 태광산업(003240)·BYC(001460)등에 투자한 뒤 현재까지 40% 후반의 높은 수익을 거두고 있다. 650억원으로 출발한 펀드 자산 규모는 수익이 더해지며 800억원대 후반으로 늘었다.


트러스톤의 펀드는 외국계 행동주의나 국내의 ‘강성부 펀드’ 처럼 대주주와 적대적이지는 않지만, 경영 참여를 목적으로 공시하고 경영진 면담이나 주주서한, 주주제안을 통해 유휴자산 활용을 통한 배당 확대, 액면 분할을 통한 주식 유동성 확대 등을 공개적으로 요구한다.


1호펀드의 주요 투자처인 태광산업은 2020년 10월 기준 주당 75만원 안팎을 오갔지만 지난 20일 기준 98만 8000원까지 올랐다. 그 밖에 BYC는 같은 기간 22만원대에서 44만 9000원까지 뛰었다.


트러스톤은 태광산업의 지분 6.1%를 보유한 4대 주주다. 최근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횡령·배임과 법인세 포탈로 받은 징역 3년 형에서 만기 출소하면서 외부 투자자에 대한 태도가 달라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트러스톤도 지난 3월 공개 주주서한을 보내면서 압박의 수위를 높였다.


BYC는 지분 8.13%을 보유한 2대 주주로 지난 4월 실적에 악영향을 끼친 본사 사옥 관리용역 계약 당시 이사회 의사록 열람 등을 청구했다. 얼라인파트너스·VIP·블래쉬자산운용 등이 트러스톤처럼 적극적인 주주활동을 펴는 운용사들이다.


한 기관 투자자는 “그동안 일부 상장사들은 지나치게 주주의 권리를 무시했다"면서 "기관투자자들도 ESG개선을 통한 수익을 얻기 위해 투자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