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얼라인, 2428억 투입…JB금융 지분 14% 인수

주당 9000원에 앵커PE 등 보유 지분 매입
삼양사 이은 2대주주…경영 관여는 선그어

  • 임세원 기자
  • 2022-05-18 17:02:17
[시그널]얼라인, 2428억 투입…JB금융 지분 14% 인수


얼라인파트너스자산운용은 JB금융지주(175330) 지분 14.0%를 인수하는 거래를 체결하면서 2대 주주가 됐다고 18일 밝혔다.


인수 가격은 주당 9000원으로 총 인수가액은 약 2482억원이다. 인수가 공식화된 이날 JB금융 주가는 전날보다 0.56%포인트 하락한 8820원에 장을 마쳤다.


얼라인측이 인수할 지분은 2015년 JB금융지주에 유상증자 형태로 투자한 앵커에쿼티파트너스와 아시아 얼터너티브스 등 기관 투자자들이 보유한 지분이다.


얼라인파트너스는 SM엔터테인먼트(에스엠(041510))를 상대로 주주 제안을 통해 감사 선임을 성사 시키면서 투자업계는 물론 증시에서 위상을 높인 바 있다. 저평가 된 상장사에 투자해 적극적인 주주 관여로 투자 기업의 가치를 끌어 올리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얼라인파트너스는 지난해 우리금융지주 지분 1%를 인수하는 데 성공하기도 했으며, 우리금융과 JB금융은 에스엠과 달리 적극적인 주주 관여 정책을 펴지는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창환 얼라인파트너스 대표는 "금융업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JB금융지주 경영진의 성장 전략 실행을 장기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