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쌍용차 J100 차명 ‘토레스’ 낙점…티저 이미지 공개

남미 파타고니아 절경 ‘토레스 국립공원’서 유래
쌍용차 신규 디자인 철학 담은 첫 모델

  • 김지희 기자
  • 2022-05-17 14:36:35
쌍용차 J100 차명 ‘토레스’ 낙점…티저 이미지 공개
쌍용차 토레스 정면 티저 이미지. 사진 제공=쌍용차

쌍용차 J100 차명 ‘토레스’ 낙점…티저 이미지 공개
쌍용차 토레스 후측면 티저 이미지. 사진 제공=쌍용차

쌍용자동가 프로젝트명 ‘J100’으로 개발한 신차의 명칭을 ‘토레스((TORRES)’로 확정하고 티저 이미지를 17일 공개했다.


토레스는 남미 파타고니아 남부의 절경으로 꼽히는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서 유래했다. 유네스코의 생물 다양성 보존지역으로 지정된 곳으로 수려한 경관을 지니고 있다. 쌍용차(003620) 관계자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토레스를 통해 모험과 도전정신, 자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의 가치를 구현한 정통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라는 의미에서 차명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토레스의 외관 디자인을 살펴볼 수 있는 티저 이미지도 공개했다. 쌍용차의 새로운 디자인 비전 및 철학인 ‘파워드 바이 터프니스(Powered by Toughness)’를 바탕으로 디자인한 첫 작품이다. 전면부는 버티컬 타입의 라디에이터그릴을 적용해 강인하고 널찍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후면부는 스페어 타이어를 형상화한 테일게이트 가니쉬를 적용해 정통 SUV 이미지를 연출했다.


토레스는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기능과 공간 활용성을 갖췄다. 동시에 레저환경에 적합한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제품을 개발해 실용적이면서도 고객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세분화되고 있는 SUV 시장에서 토레스는 준중형 SUV 코란도와 대형 SUV 렉스턴 사이의 간극을 메우고 차급을 넘나들며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며 “오는 6월 사전계약과 함께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며 시장상황을 고려하여 출시 일정을 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는 6월 사전계약에 앞서 쌍용차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간단한 고객 정보를 입력하면 토레스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받아볼 수 있다. 추첨을 통해 배스킨라빈스 상품권(3만원·100명) 및 스타벅스 교환권(200명) 등 총 300명에게 선물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