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국내선 온실가스 감축 제한적…해외 '그린시장' 활용해야"

◆정외영 코트라 혁신성장본부장
신흥국에 친환경 설비 설치하면
한국 감축실적으로 삼을 수 있어
글로벌 네트워크 적극 연결 모색

  • 박호현 기자
  • 2022-05-16 18:10:14
'국내선 온실가스 감축 제한적…해외 '그린시장' 활용해야'
정외영 코트라 혁신성장본부장. 사진 제공=코트라

“국내에서는 온실가스 감축 여력이 제한적이라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달성하기 위해선 해외 시장을 전략적으로 활용해야 합니다”


정외영(사진) 코트라(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16일 서울경제와 인터뷰에서 전 세계적인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사업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혁신성장본부는 코트라에서 국내기업의 글로벌 탄소중립 환경 대응을 지원하는 부서다. 코트라는 올해 3월 탄소중립기본법시행령상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의 위탁기관으로 신규 지정됐다.


정 본부장은 “국내 기업들의 해외 온실가스 감축 프로젝트가 원활히 수행될 수 있게 중점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며 “해외에서 추진 가능한 온실가스 감축 프로젝트 발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은 우리나라 기업이 해외에서 친환경 프로젝트를 추진해 감축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한국의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 활용하는 사업이다.


정 본부장은 “예컨대 한국 기업이 해외에서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하고 화석연료 발전을 대체하여, 탄소 배출량을 감축할 수 있다”며 “이 감축분은 해당국과 배분해 한국의 온실가스 감축실적으로 삼는 게 가능하다”고 말했다. 국제협약상 달성해야 하는 국가적인 감축 목표에 기여하는 동시에 우리 기업의 해외 사업 확보 기회로도 활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정 본부장은 “한국은 파리기후협약에 따라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2018년 대비 40% 상향해야 하는 매우 도전적인 목표를 안고 있다”고 했다. 이런 목표를 국내에서만 달성하기는 어려운 만큼 해외에서의 감축을 전략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우리나라는 세계 8위 이산화탄소 배출국이자 1인당 탄소배출량이 세계 평균치보다 2배 이상 높다. 또 제조업 비중이 높은 우리 산업의 특성상 탄소중립 추진은 일자리 감소로 이어질 가능성도 높다. 따라서 국내에서의 탄소감축 부담을 줄이고 새로운 일자리도 만들려면 해외 시장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 일본, 스위스, 노르웨이 등은 정부 주도로 국가 간 양자협력에 기반한 국제 감축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1월 글라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합의로 국제 탄소시장이 본격적으로 열리면서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이 글로벌 신시장 선점을 위한 중요한 수단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이른바 전 세계적인 ‘그린시장’이 열리고 있지만 해외 진출을 통해 관련 사업을 시작하려는 기업들은 아직 정보가 부족하다. 코트라의 자체 조사에 따르면 국제 감축 프로젝트를 수행하거나 검토 중인 기업들은 해외 국가에 대한 정보 부족, 국가 리스크 등 사업 추진에 따른 불확실성을 공통적인 애로사항을 꼽았다.


코트라는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아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5월 24일 코엑스 인터콘티낸탈 호텔에서 ‘그린비즈니스 기회와 온실가스 국제감축방안’을 주제로 포럼을 개최하며, 탄소중립 분야 해외 유망 프로젝트 발주처를 초청해 국내기업과의 비즈니스 상담회도 열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온실가스 국제감축 사업 기반구축을 위한 설명회도 추진한다.


정 본부장은 “코트라는 올 2월 조직개편으로 국제감축사업을 전담하는 기후변화대응팀을 만들었다”며 “84개국 128개 무역관을 활용해 우리기업이 온실가스 국제감축사업을 원활하고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