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마스턴프리미어리츠, 일반청약에 6兆 뭉칫돈

경쟁률 669대 1…증시 한파에도 흥행 성공
안정적 배당 눈여겨본 투자자 러브콜 쇄도
이달 31일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정

  • 김민경 기자
  • 2022-05-14 08:51:39

리츠, 마스턴프리미어리츠, 마스턴투자운용, 상장리츠, 공모주, 부동산투자

[시그널] 마스턴프리미어리츠, 일반청약에 6兆 뭉칫돈
프랑스 파리에 소재한 크리스탈파크 오피스 전경

마스턴프리미어리츠가 이달 말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진행한 일반청약에서 6조 원에 달하는 증거금을 모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1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마스턴프리미어리츠는 지난 12~13일 이틀간 진행한 일반 청약에서 66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약 건수는 4만 2392건으로 약 5조 9468억 원 어치의 주문이 몰렸다.


마스턴프리미어리츠는 마스턴투자운용이 2년 여 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선보인 첫 번째 공모 리츠(REITs·부동산 투자회사)로 프랑스 아마존 물류센터와 오피스 등 약 1300억 원 규모의 글로벌 우량 자산을 담고 있다. 지난 2~3일 진행한 기관 청약에서도 1170.4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었다. 이제까지 증시에 상장한 리츠 가운데 가장 높은 경쟁률이다.


증시 변동성이 심해진 탓에 높은 배당금을 안정적으로 받을 수 있는 리츠의 인기가 높아진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마스턴프리미어리츠는 물류센터와 크리스탈파크 등 프랑스 소재 자산에 물가상승지수를 기반으로 산정되는 부동산 임대료 지수를 연동해 장기 임대차 계약을 체결했다. 추후 물가가 상승하면 배당수익도 증가하는 구조로 인플레이션 헷지(위험회피) 효과가 높다는 평가다. 마스턴프리미어리츠는 연평균 6% 수준의 배당수익률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마스턴프리미어리츠 운용사인 마스턴투자운용의 부동산 개발 역량도 강점이다. 최근 원자재 급등으로 건축비가 40% 이상 오른 상황에서 대부분 부동산 자산의 가격이 급등하고 있지만 마스턴프리미어리츠의 경우 자산들을 이미 선매입한 만큼 추후 높은 시세 차익이 예상된다. 현재 시장 지표에 따르면 3년 전 선매입한 마스턴프리미어리츠의 기초 자산들은 250억 원 가량 가치가 상승했다. 부동산투자법상 리츠는 이익의 90% 이상을 의무적으로 배당해야 하는 만큼 추후 자산 매각 시 수익률이 크게 오를 수 있다.


일반 청약을 성공적으로 마친 마스턴프리미어리츠는 이달 17일 납입을 거쳐 31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