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SK에너지-SK네트웍스, 폐타이어 수거·재활용 사업 추진

  • 김기혁 기자
  • 2022-04-15 13:55:24
SK에너지-SK네트웍스, 폐타이어 수거·재활용 사업 추진
15일 대호산업 광주공장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서 홍정의(왼쪽부터) SK에너지 에너지넷제로실장, 박종혁 대호산업 대표, 장영욱 SK네트웍스 스피드메이트사업부장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SK에너지와 SK네트웍스는 국내 1위 재생타이어 제조사 대호산업과 함께 폐타이어 열분해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15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3사는 국내 폐타이어 수거·공급 체계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폐타이어에 높은 열을 가해 화학적으로 분해하는 열분해 공정을 통한 재활용 사업의 사업성을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국내에서 연간 38만톤(약 3000만개)가량 발생하는 폐타이어는 주로 산업용 고체연료로 가공돼 소각되거나 충전재, 재생타이어 등으로 제한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SK에너지는 폐타이어를 재활용해 만든 열분해유를 다시 정제해 친환경 납사, 친환경 항공유 등 다양한 석유화학 제품을 생산하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연구하고 대호산업은 열분해 설비 운영과 재생 카본 활용 방안 등을 담당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는 전국 650여개 지점이 있는 자동차 종합 관리 브랜드 ‘스피드메이트’ 매장에서 발생하는 폐타이어를 열분해 사업에 공급하고, 기존 폐타이어 수거업체들과 상생·협력할 수 있는 사업 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홍정의 SK에너지 에너지 넷제로실장은 “국내 폐타이어 재활용 순환경제 구축 방안을 함께 논의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사업협력을 통해 폐타이어 열분해유 및 친환경 제품에 대한 사업 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영욱 SK네트웍스 스피드메이트사업부장은 “현재까지 타이어 재활용은 폐타이어를 잘게 부수거나 변형시켜 다른 용도로 재사용하는 정도였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타이어 자원 재활용을 확대하고, 온실가스 배출 감축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혁 대호산업 대표는 “폐타이어 열분해를 통해 얻어지는 열분해유와 재생카본 등의 자원을 선순환해 친환경, 저탄소 사회 구축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