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LG엔솔, 벌써 증거금 23조 돌파…'미래證 균등 0주'

오후 1시 30분 현재 증거금 23조 돌파
균등배정 물량 동난 증권사도

  • 김민석 기자
  • 2022-01-18 13:56:40
LG엔솔, 벌써 증거금 23조 돌파…'미래證 균등 0주'[시그널]
LG에너지솔루션 일반 청약이 시작된 18일 서울 종로구 KB증권 한 지점에서 고객들이 상담하고 있다./성형주기자


LG(003550)에너지솔루션이 기업공개(IPO) 수요예측에 이어 일반 청약에서도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청약 개시 세 시간여만에 역대 최고 증거금 기록을 보유 중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첫 날 기록을 넘어섰다. 역대 급 청약 열기에 균등배정 물량이 동난 증권사도 있어, 경쟁률 및 청약 건수를 확인해야 공모주를 한 주라도 더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오후 1시 30분 현재 LG엔솔 청약 증거금이 23조 3,000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된다. 지난해 4월 증거금 역대 최고 기록(약 81조 원)을 세운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첫 날 기록 22조 2,000억 원을 청약 개시 세 시간여만에 넘어선 셈이다. 특히 대표 주관사인 KB증권에만 13조 원이 넘는 뭉칫돈이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LG엔솔, 벌써 증거금 23조 돌파…'미래證 균등 0주'[시그널]

증권사 별 청약 경쟁률은 △미래에셋증권 71대 1 △하나금융투자 21대 1 △KB증권 18대 1 △신한금융투자 11대 1 △신영증권 8대 1 △대신증권 6대 1 △하이투자증권 6대 1 순으로 높았다. 수요예측에 이어 일반 청약에서도 투자자들의 뭉칫돈이 몰리며, 투자자 개개인에 돌아가는 공모주 몫은 예상보다는 적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균등배정을 노리는 소액 투자자들은 청약 증권사를 잘 선택해야 한 주라도 공모주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래에셋증권은 11만 677주를 균등배정할 계획인데 청약 건수가 21만 건을 넘어서며 오후 1시 30분 기준 10만 명 이상이 균등배정을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균등배정이 가장 여유 있는 증권사는 하이투자증권으로 현재까지 6.28주를 기대할 수 있다. 뒤이어 대신증권 5.56주, 신영증권 5.42주, 신한금융투자 3.87주로 비교적 여유가 있고, 하나금융투자(2.88주)와 KB증권(2.29주)은 2주 가량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최종 배정 주식 수는 청약 경쟁률 및 청약 건수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청약 전 증권사별 청약 현황을 자세히 살핀 뒤 청약 해야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