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본엔젤스, 순수 민간자금 1,200억 벤처펀드 결성

선배 창업자들이 약정총액 57% 출자
시드·시리즈A 단계 스타트업 100곳 투자
전체 운용자산 3,000억 원 돌파

  • 류석 기자
  • 2022-01-14 09:53:44
[시그널] 본엔젤스, 순수 민간자금 1,200억 벤처펀드 결성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이 세운 벤처캐피탈(VC)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가 창업초기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하는 신규 벤처펀드 결성에 성공했다. 본엔젤스는 시드부터 시리즈A 단계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VC로, 우아한형제들, 오늘의집, 크래프톤 등 다수의 유니콘 기업을 배출했다.


14일 벤처투자 업계에 따르면 본엔젤스는 1,200억 원 규모 벤처펀드 '페이스메이커펀드4' 결성을 완료했다. 본엔젤스는 이번 펀드 결성으로 운용자산(AUM)이 3,000억 원을 넘어섰다.


페이스메이커펀드4는 다른 벤처펀드와 다르게 순수 민간 자금으로만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또 약정총액의 57%를 본엔젤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던 선배 창업자들과 임직원들이 출자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본엔젤스 관계자는 "선배 창업자들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조력자로 함께하게 됐다"며 "VC가 자금 조달 역할을 넘어 선배 창업자와 후배 창업자를 잇는 자본 선순환 플랫폼의 주축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본엔젤스는 이 펀드를 활용해 시드 단계부터 시리즈A 단계까지의 초기 스타트업 발굴·육성에 나설 계획이다. 100개 이상의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것이 목표다.


강석흔 본엔젤스 대표는 "2007년 투자를 시작한 이후 15년간 본엔젤스 역사와 성공궤도를 함께한 동문들이 앵커 출자자로 참여해주어 감사하다"며 "많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고 그 의미에 부합하는 투자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