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파월 발언에 안도한 시장…나스닥 1.41%↑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다우 0.51%·S&P 0.92% 상승
파월 "추가금리 인상" 발언에도 예측 가능한 수준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 1.73%대로 하락

  • 뉴욕=김영필 기자
  • 2022-01-12 06:09:53
파월 발언에 안도한 시장…나스닥 1.41%↑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상원 인준 청문회 발언에 투자자들이 안도하면서 상승했다.


11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83.35포인트(0.51%) 오른 3만6,252.2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은 42.75포인트(0.92%) 상승한 4,713.04, 나스닥은 210.62포인트(1.41%) 뛴 1만5,153.45에 마감했다. 특히 나스닥은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상승했다.


이날의 핵심은 파월 연준 의장의 청문회였다. 그는 “인플레이션이 계속해서 높다면 금리를 더 인상할 수 있다”며 “올해 안에 금리인상이 시작할 수 있다”고 했다. 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지만 전반적으로 시장이 예측 가능한 수준이었다는 게 월가의 분석이다.


특히 대차대조표 축소의 경우 올해 후반에(later this year) 개시할 수 있다고 해 시장을 달랬다. 지금까지는 이르면 여름께 양적긴축이 시작될 수 있다는 분석이 많았다. 이같은 상황에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도 연 1.73%대까지 내려왔다.


다만, 지금의 증시 흐름이 앞으로 계속될 것이냐, 변동성이 더 커질 것이냐를 두고서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갈린다.


국제유가는 배럴당 80달러 선을 넘어섰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의 2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대비 2.99달러(3.82%) 급등한 배럴당 81.2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카자흐스탄과 리비아, 우크라이나의 지정학적 위기에 공급 부족 우려가 커진 결과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