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어벤저스' 감독 손잡은 넥슨, 게임을 영화로…IP 무한 확장 '신호탄'

■ 루소 형제 영화사 AGBO에 6,000억 베팅
4억佛에 지분 38% 이상 품어
경영진 이어 2대 주주로 우뚝
올 상반기중 추가 매입도 약속
게임·메타버스사업 확장 예고

  • 정다은 기자
  • 2022-01-06 18:05:55

엔터테인먼트, 캡틴아메리카,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게임, 어벤저스, 엔드게임, 프로듀서, 넷플릭스, 햄스워스, 가상세계, 텔레비전

'어벤저스' 감독 손잡은 넥슨, 게임을 영화로…IP 무한 확장 '신호탄'

넥슨이 영화 ‘어벤저스' 감독이 설립한 미국 제작사에 최대 6,000억 원을 투자해 지분 38% 이상을 확보한다. 지난해에만 4곳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에 1조 원을 투자한 데 이어 또 한 번 통 큰 베팅을 단행한 것이다. 넥슨은 잇단 엔터테인먼트 산업 투자와 제휴 등을 통해 단순 게임사를 벗어나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변신을 추진하고 있다.


6일 넥슨은 미국 영상 제작사 AGBO에 4억 달러(한화 약 4,801억 원)를 투자했다고 밝혔다. AGBO 측에서 추가 투자를 요청할 경우 올 상반기 중 최대 1억 달러 규모의 지분을 추가 매입하겠다고도 약속했다.


AGBO는 ‘어벤져스: 엔드게임', ‘캡틴아메리카: 시빌워’ 등 총 4개의 마블 영화를 연출한 루소 형제와 프로듀서 마이크 라로카가 지난 2017년 공동 창업한 영상 제작사다. 현재 넷플릭스, 디즈니+, 아마존프라임비디오, 애플 TV+ 등 유수 파트너들과 함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및 극장 배급을 위한 영상 콘텐츠를 제작 중이다. 현재 기업 가치는 약 11억 달러(한화 약 1조 3,000억 원)로 평가받는다.


넥슨은 AGBO 지분의 38% 이상을 확보하며 최대주주 AGBO 경영진에 이어 2대 주주로 올라섰다. 이번 투자로 넥슨은 세계적인 감독과 함께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등 자사의 유명 게임 지식재산권(IP)을 영화나 드라마로 선보일 계획이다. 또 톰 홀랜드 주연 ‘체리’, 크리스 햄스워스 주연 ‘익스트랙션’ 등 AGBO의 유명 IP를 기반으로 자사의 게임과 메타버스 사업도 확장할 방침이다. 특히 최근 영입한 닉 반 다이크· 팀 코너스 수석 부사장이 AGBO 이사회에 합류해 회사 경영에도 참여하며 전략적 시너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닉 반 다이크 수석부사장은 “게임 IP 기반의 영화와 TV 콘텐츠는 이용자 참여도를 높이고 게임의 수명을 연장한다”며 “AGBO와 함께 글로벌 이용자들에게 게임, 영화, TV, 상품 판매 등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넥슨이 지난해 7월 미국 할리우드에 영상 전문 조직 ‘넥슨 필름&텔레비전’을 설립하며 영입했던 디즈니 수석부사장 출신 닉 반 다이크 수석부사장이 이번 투자를 성사시키는 데 핵심 역할을 했다. 그는 제이슨 벅스만 AGBO 대표와 디즈니에서 함께 일했던 인연을 바탕으로 지난 7월 넥슨에 합류한 직후부터 AGBO와 접촉해 투자 규모 및 협업 방안을 긴밀히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슨 벅스만 CEO는 “게임과 가상세계 분야에서 탁월한 역량과 영향력을 지닌 넥슨은 AGBO와 최적의 전략적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