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우크라 입장차 컸지만…美·러, 협상 물꼬 텄다

■바이든·푸틴 ‘50분 통화’
바이든 “침공 땐 대가 치를 것” 경고
푸틴도 양국 관계 단절까지 언급 불구
러 “결과 만족”…외교적 해결 가능성

  • 워싱턴=윤홍우 특파원
  • 2021-12-31 07:21:02
우크라 입장차 컸지만…美·러, 협상 물꼬 텄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 시간) 미국 델라웨어주 월밍턴에 있는 사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전화 담판에서 우크라이나 접경지에 집결한 러시아 병력의 즉각적인 철수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동진(東進) 금지를 확약하라고 압박하며 “제재는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양 정상은 이날 거친 말을 주고받았으나 내년 초 실무 협상 일정을 확정하는 등 돌파구를 찾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30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사태의 해법을 찾기 위해 50분간 통화했다. 이번 통화는 지난 7일 화상 정상회담 이후 23일 만에 푸틴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초강대국인 미국과 러시아 정상이 한 달에 두 번이나 대화하는 것 자체가 우크라이나 사태의 심각성을 보여준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러시아의 선택에 따라 해결책이 달라질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백악관 고위 당국자는 "만약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미국의 제재에 따른) 경제적 비용은 물론 나토의 군사 태세 조정과 우크라이나 방어를 위한 미국의 (군사적) 지원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제재 자체가 “큰 실수가 될 것”이라며 “미러 관계 역시 단절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크렘린궁은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불허, 러시아 인접국에 나토 무기 배치 금지 등을 명문화할 것을 재차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나토가 러시아 인근에서 미국의 글로벌 미사일방어(MD) 시스템을 전개하는 데 대해 푸틴 대통령은 극도로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양국이 팽팽한 입장 차를 나타냈지만 협상 모멘텀을 이어간다는 측면에서 이날 통화에 의미를 둬야 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백악관은 “두 대통령의 대화 어조는 진지하고 실질적이었다”고 전했고 유리 우샤코프 러시아 측 외교 보좌관도 “통화 결과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날 양 정상 간 통화에 이어 내년 1월 미러 안보 보장 협상, 러시아·나토 간 협상, 러시아·유럽안보협력기구(OSCE) 간 협상이 줄줄이 진행된다. 이들 협상이 결렬될 경우의 군사적 충돌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가장 먼저 내년 1월 9일~10일 제네바에서 열리는 미러 안보 보장 협상에는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이 나설 예정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협상 전망과 관련해 “양 정상은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영역과 합의가 불가능한 영역이 존재할 가능성을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