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韓조선, 11월 선박수주 세계 1위

척당 평균가격, 중국의 3.5배 달해

  • 서종갑 기자
  • 2021-12-07 10:25:42
韓조선, 11월 선박수주 세계 1위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이 운항하고 있다./사진 제공=삼성중공업

한국이 중국을 제치고 지난달 전 세계 선박 수주 1위에 올랐다. 액화천연가스(LNG)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을 선별적으로 수주하면서 척당 평균 가격도 중국의 3.5배에 달했다. 양과 질 모두 중국을 압도했다.


7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 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 조선 업계는 11월 한 달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32만CGT(표준선 환산 톤수) 중 77만CGT(58%)를 수주했다. 중국(46만CGT, 35%)을 23%포인트 차로 제치며 1위를 달성했다.


그러나 누적 수주량은 중국이 앞선다. 전 세계 누적 발주량 4,507만CGT 가운데 중국이 2,192만CGT를 수주해 점유율 49%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은 1,696만CGT를 수주해 점유율 37.7%로 2위다. 일본은 393만CGT를 수주해 점유율 9%로 3위에 그쳤다.


다만 내용을 들여다보면 한국 조선 업계에 부정적이지만은 않다. 중국은 값싼 컨테이너선을 대거 수주해 양은 채웠지만 수익성을 따져보면 한국이 앞선다. 올해 해상 운임이 급등하면서 지난해 대비 컨테이너선 발주량이 10배 늘었다. 중국은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전체 발주량의 절반이 넘는 컨테이너선을 수주했다. 한국은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떨어지는 컨테이너선보다 LNG 운반선이나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을 선별적으로 수주했다. 한국의 11월 척당 평균 선가는 1억 2,300만 달러로 중국의 척당 평균 선가(3,500만 달러)의 3.5배에 달한다.


신조선가도 오름세다. 11월 말 클락슨 신조선가 지수는 지난달에 비해 1.3포인트 상승한 153.6포인트를 기록하며 지난해 11월 이후 12개월 연속 상승하고 있다. 한국 조선 업계의 주력 선종인 LNG 운반선 신조선가는 2억 5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억 8,600만 달러에 비해 10%가량 상승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