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초과 세수 덕 본 정부... 올해 국고채 발행 6兆 아꼈다

국회 발행한도 186.3조인데
초과세수 더 들어온데다
금리 급등에 12월 발행 물량 줄여

  • 세종=서일범 기자
  • 2021-11-25 17:00:21
초과 세수 덕 본 정부... 올해 국고채 발행 6兆 아꼈다

정부가 12월 5조8,000억 원 규모의 국고채를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올해 정부 국고채 총 발행 규모는 약 180조 원 규모로 국회가 승인한 발행 한도 186조3,000억 원보다 6조원 이상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는 25일 이 같은 내용의 ‘12월 국고채 발행 계획 및 11월 발행 실적’을 발표했다.


정부가 12월 국채 발행 물량을 줄인 것은 크게 나눠 두 가지 이유로 볼 수 있다. 우선 정부 예상보다 세수가 더 걷히면서 가용 자금이 남아 발행 수요 자체가 줄었다. 여기에 더해 최근 국채 금리가 이상 급등 현상을 보이면서 시중에 국채 공급을 줄이려는 정부의 의도와 물량 축소가 맞아 떨어졌다.


한편 11월 국고채 발행규모는 10조2,010억 원이며 이중 경쟁입찰을 통한 발행 규모는 8조1,760억원으로 집계됐다. 만기 별로 보면 명목 3년물의 가중평균 낙찰 금리가 1.920~1.930%에 달해 전달(1.790~1.890%)보다 0.1% 포인트 이상 뛰었다. 정부는 이달 초 국고채 금리가 뛰자 2조원 규모의 바이백(국채 조기상환)을 시행해 물량을 흡수하는 방식으로 금리를 끌어내린 바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