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자율차 라이다 '오토엘', 초기 투자 유치…"제품 개발 속도 낼 것"

라이다 단점 해결하는 기술 개발 속도

  • 박호현 기자
  • 2021-11-22 11:20:30
자율차 라이다 '오토엘', 초기 투자 유치…'제품 개발 속도 낼 것'

자율주행 라이다 센서 개발 스타트업 오토엘이 15억원 규모 프리A 시리즈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차 사내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오토엘은 올 5월 현대차에서 독립했다. 이번 투자에는 DSC인베스트먼트 자회사 슈미트와 오토엘의 전략적 파트너사인 아이탑스오토모티브가 참여했다.


라이다는 자율주행 자동차의 눈이 되는 핵심 기술이다. 라이다는 빛을 반사하고 돌아오는 시간을 계산해 사물을 인식한다. 전파 이용하는 레이더 등 다른 센서에 비해 가격이 비싸고 크기가 큰 단점이 있지만 오토엘은 빛의 신호를 제어해 제품 구조를 단순화 하면서 해상도와 검출거리를 유지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오토엘의 대표 제품은 △검출거리 300m급 32채널 라이다 △검출거리 150m급 32채널 라이다 △헤드램프 내장형 라이다 등이다. 특히 헤드램프 내장형 라이다는 라이다 센서 장착을 위해 차량 외관 디자인을 수정할 필요가 없어 향후 자율주행 자동차 제작에 폭넓게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용성 오토엘 대표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시장이 요구하는 다양한 라이다 제품을 공급할 수 있는 전문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