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KIC, 농협·수협과 3억 달러 규모 해외 헤지펀드 공동투자 JV 설립

KIC 1.5억 달러, 농협 1억 달러, 수협 0.5억 달러 출자
올해 JV설립 완료 목표..내년 1월부터 공동투자 집행

  • 김민경 기자
  • 2021-11-11 11:17:10

KIC, 진승호, 농협중앙회, 수협중앙회, 기관투자자, 헤지펀드, 공동투자

[시그널] KIC, 농협·수협과 3억 달러 규모 해외 헤지펀드 공동투자 JV 설립
왼쪽부터 이재식 농협중앙회 상호금융 대표이사, 진승호 KIC 사장, 홍진근 수협중앙회 지도경제 대표이사/사진=KIC

한국투자공사(KIC)가 농협중앙회, 수협중앙회와 함께 조인트벤처(JV·Joint Venture)를 설립하고 해외 헤지펀드에 공동투자를 집행하기로 했다.


KIC는 11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농협중앙회 및 수협중앙회와 3억 달러 규모의 해외 헤지펀드 공동투자 조인트벤처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인트벤처 설립은 지난 2019년 KIC와 농협중앙회, 수협중앙회가 각각 체결한 해외투자 협력 양해각서(MOU)의 후속 조치다.


펀드 설정 규모는 KIC가 1억5,000만 달러, 농협중앙회 1억 달러, 수협중앙회 5,000만 달러 등으로 총 3억 달러다. 세 기관은 조만간 헤지펀드 공동투자 절차 및 대상, 방식 등에 관한 협의를 진행하고 △투자안 공동검토 △의견 교환 △포트폴리오 구성 등의 과정을 거쳐 올해 안에 조인트벤처 설립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르면 내년 1월부터 실제 공동투자 집행이 가능할 전망이다.


진승호 KIC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해외 헤지펀드 공동투자 기회 공유는 물론 수수료 절감을 통한 투자 포트폴리오 효율성 제고 등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해외 헤지펀드 투자저변을 확대해 국내 금융산업 발전에 다방면으로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IC는 이번 조인트벤처 설립을 계기로 국내 기관투자자와의 해외 대체자산 공동투자를 더 확대하기로 했다. 장기적으로 더 많은 기관이 참여할 수 있도록 조인트벤처 기회도 확장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