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아이오닉 5·기아 EV6, ‘독일 올해의 차’ 서 나란히 부문별 1위 등극

자동차 본고장 독일서 친환경 기술력 입증
아이오닉5는 뉴에너지, EV6는 프리미엄 부문 최고 점수
‘2022 독일 올해의 차’최종 후보 진출
투싼 PHEV도 독일 3대 전문지 비교평가서 1위 기염

  • 김능현 기자
  • 2021-10-27 18:00:20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와 EV6가 ‘2022 독일 올해의 차(GCOTY)’ 심사에서 각각 ‘뉴 에너지(New Energy)’ 및 ‘프리미엄(Premium)’ 부문 1위에 올랐다. 두 차종은 부문별 1위 차종끼리 겨루는 ‘독일 올해의 차’ 최종전에 진출한다.


27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아이오닉 5는 미래적인 디자인과 합리적 가격, 혁신적인 충전기술이 높은 평가를 받아 뉴 에너지 부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아이오닉5는 경쟁 차종인 BMW의 iX, 메르세데스-벤츠 EQS 등보다 친환경성에서 더 높은 평가를 받았다.


기아 EV6는 우수한 주행거리와 다이내믹한 성능을 앞세워 폴크스바겐 ID.4, 아우디 Q4 e-트론,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등 을 물리치고 프리미엄 부문 올해의 차에 이름을 올렸다. EV6는 뉴 에너지 부문에서도 2위에 올랐다. 아이오닉5와 EV6가 친환경 기술력 평가에서 나란히 1·2위를 독식한 것이다.


2022 독일 올해의 차 수상은 △콤팩트(구매가 2만5,000 유로 미만) △프리미엄(5만 유로 미만) △럭셔리(5만 유로 이상) △뉴 에너지(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퍼포먼스(고성능 차량) 등 5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부문별 수상 모델은 다음달 중 종합심사를 거쳐 ‘올해의 차’로 최종 선정된다.


안드레아스-크리스토프 호프만 현대차 유럽법인 상품·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아이오닉 5가 뉴 에너지 부문 1위에 오른 것은 현대차가 유럽 시장에서 선두권에 올랐음 증명하는 결과”라고 말했다. 정원정 기아 유럽권역본부장은 “EV6가 주행거리, 성능, 실내 공간 및 기술에 대한 전기차의 새로운 기준을 세웠다"고 자평했다.


한편, 현대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투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도 독일에서 ‘최고의 PHEV’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독일 3대 자동차 전문지인 ‘아우토 자이퉁’,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아우토 빌트’는 동급 차량 비교 평가에서 일제히 투싼을 1위에 올렸다. 투싼은 폭스바겐 티구안, 아우디 Q3 스포트백, 푸조 3008 등을 제쳤다.



아이오닉 5·기아 EV6,  ‘독일 올해의 차’ 서 나란히 부문별 1위 등극
기아 첫 전용전기차 EV6/사진 제공=기아

아이오닉 5·기아 EV6,  ‘독일 올해의 차’ 서 나란히 부문별 1위 등극
현대차 첫 전용전기차 아이오닉 5/사진 제공=현대차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