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코람코, 美대학 기숙사에 1,200억 원 투자

美시러큐스·텍사스주립대 기숙사 투자 US코어펀드 결성
현지 운용사 블루비스타캐피탈 손잡고 공동투자 나서

  • 김민경 기자
  • 2021-10-27 09:51:17

코람코, 코람코자산운용, 부동산, 미국부동산, 해외부동산, 대체투자, 멀티패밀리, 미국투자

[시그널] 코람코, 美대학 기숙사에 1,200억 원 투자
미국 텍사스주립대학 인근에 위치한 빌라스 온 리오(Villas on Rio) 전경/사진=코람코자산운용

코람코자산운용이 미국 주요 대학가의 기숙사 건물에 투자하는 '코람코 US Core-Strategy 전문투자형부동산투자신탁 제1-1, 1-2호' 등 2건의 해외 부동산펀드를 설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코람코 US코어펀드는 미국 뉴욕주 시러큐스대학교(Syracuse University)와 텍사스주에 위치한 텍사스주립대학교(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인근에 위치한 대학주거시설(Student Housing)에 투자하는 1,200억 원 규모의 부동산펀드다. 설정 후 8년간 운용되며 연평균 7% 중반대 배당과 매각차익을 포함 8% 중반대의 최종수익률이 목표다.


미국 현지 운용사와 함께 기초 자산이 담길 리츠를 설립하고 코람코 US코어펀드가 설립된 리츠 지분을 소유하는 모자(母子) 구조다. 리츠의 운용은 미국 현지 운용사에 위탁한다. 책임 운용을 위해 현지 운용사도 리츠 지분 일부에 투자해 두 회사가 리츠 지분 전량을 소유할 예정이다.


리츠를 운용할 현지운용사 블루 비스타 캐피탈 매니지먼트(Blue Vista Capital Management)는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권을 기반으로 한 부동산 전문 투자운용사다. 지난 2002년 설립된 이후 △대학주거시설(Student Housing) △중견기업 지분 투자(Middle Market Equity) △부동산 개발(Real Estate Credit) 등 3개 사업부문에 걸쳐 누적 105억 달러(한화 약 12조5,000억 원)규모의 부동산 투자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투자금액 중 대학주거시설 투자비중이 약 30%로 가장 높고 이 부문에서 지난 10년 평균 27%의 수익률을 기록하는 등 투자경험과 전문성 면에서 탁월한 성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다.


코람코자산운용이 매입하는 자산은 미국 텍사스 소재 '빌라스 온 리오(Villas on Rio)’와 뉴욕 소재 ‘시어리 시러큐스(Theory Syracuse)’다. 각각 텍사스주립대학교와 시러큐스대학교 등 명문대학교 인근에 위치해 학생 주거수요가 많은 곳으로 각각 279실과 245실을 보유한 럭셔리 기숙시설이다. 이미 선임대율 100%를 달성했다.


대학주거시설이 포함된 멀티패밀리(임대주택) 섹터는 2015년 이후 미국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서 가장 높은 거래규모를 기록 중이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34%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오피스 거래를 제치고 투자 규모 1위를 유지하면서 비교적 안정적인 부동산 자산으로 꼽힌다.


코람코자산운용 관계자는 "경기 침체 상황에서 오히려 진학률이 높아지는 미국 교육시장의 특성상 대학주거시설은 경기 방어적 자산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수요가 늘어나는 한편 주거시설의 공급은 여전히 부족하기 때문에 향후 안정적인 임대수익은 물론 자산매각에 따른 수익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코람코자산운용은 코람코자산신탁의 자회사로 누적 운용자산(AUM)은 총 10조2,000억 원이다. 지난 2015년 첫 해외사업을 시작한 이후 현재 28개의 해외펀드를 통해 전체 운용자산의 절반에 육박하는 4조3,000억 원의 해외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해외투자운용2본부를 신설하고 해외 투자인력을 대거 보강하는 등 공격적으로 해외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박형석 코람코자산운용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경제는 다소 주춤한 모습이지만 부동산시장만큼은 여전히 견조한 상승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유럽과 미국, 우리나라도 위드 코로나로 코로나 대응을 방식을 전환함에 따라 세계경제도 조만간 다시 활력을 찾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경쟁력 있는 해외부동산을 선점해 코람코가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액티브한 브랜드로 인식될 수 있도록 해외사업에 보폭을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