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서울의료원 갈등' 강남구청장 "제3의 부지 제안할 용의"

"오세훈 시장과 면담서 대안 제시할 것"
'정치 공세' 비판한 서울시 관련자 조치 요구도

  • 진동영 기자
  • 2021-10-14 11:56:31
'서울의료원 갈등' 강남구청장 '제3의 부지 제안할 용의'
정순균 강남구청장.

서울 강남구 옛 서울의료원 자리에 공공주택을 건립하는 문제를 놓고 서울시와 대립 중인 강남구가 ‘제3의 부지’를 제안할 용의가 있다고 14일 밝혔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이날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서울의료원 부지는 당초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취지에 걸맞게 개발하고 공공주택은 제3의 대안을 마련해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면담이 성사되면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오 시장이 당선 후 송현동 부지와의 맞교환을 통해 이곳에 200~300가구의 공공주택을 추가로 짓겠다고 한 것은 강남구민을 완전히 무시한 처사”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정 구청장은 서울시가 자신의 서울의료원 부지 계획 철회 요구에 대해 ‘정치 공세’라고 비판한 서울시에 대해 “합리적이고 정당한 요구를 왜곡하고 폄훼한 모욕적 언사”라며 관련자에 대한 조치를 요구하기도 했다.


앞서 서울시는 정부의 지난해 8·4 대책에서 나온 3,000가구 공공주택 공급 계획과 관련, 시유지인 서울의료원 부지를 대한항공이 보유한 종로구 송현동 토지와 맞교환하는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정 구청장은 지난 7일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사전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일방적인 통보”라며 이 같은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서울시는 “공공주택 3,000호 계획은 정부 주택공급 대책으로 발표된 것”이라며 “사전 협의가 없었다는 것은 억지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