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연준, 이르면 다음 달 중순부터 테이퍼링 개시

9월 FOMC 회의록서
매달 150억 달러 규모
인플레에 대한 우려 커

  • 뉴욕=김영필 기자
  • 2021-10-14 03:29:59
연준, 이르면 다음 달 중순부터 테이퍼링 개시
연준.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르면 다음 달 중순부터 점진적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을 시작한다.


연준이 13일(현지 시간) 공개한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록은 “이번 회의에서 자산매입 축소에 관한 결정은 내려지지 않았지만 경기회복세가 대체로 정상 궤도에 오른다면 내년 중순께 마무리되는 점진적인 테이퍼링이 적절할 것 같다는 게 참석자들의 대체적인 의견”이었다며 “만약 다음 회의(11월)에서 매입 축소를 시작하기로 한다면 11월 중순이나 12월 중순부터 (실질 작업이)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감축 규모는 매달 국채 100억 달러, 모기지담보부증권(MBS) 50억 달러 등 150억 달러 규모다. 현재 연준은 매월 국채 800억 달러, MBS 400억 달러를 사들이고 있다. 11월 FOMC는 다음달 2일부터 3일까지 열린다.


회의록에서 연준은 인플레이션에 대해 크게 우려했다. 회의록은 “대부분의 참석자들은 공급 차질과 노동력 부족이 더 오래 지속될 수 있고 그들이 예상했던 것보다 더 크거나 지속적으로 가격 및 임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인플레이션 상승 위험이 있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