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글로벌 사모펀드 KKR, SK E&S에 2조4,000억 투자

상환우선주 투자 우선협상자로 선정
5년 후 상환 때 보통주 전환도 가능

  • 임세원 기자
  • 2021-10-12 11:25:04
[시그널] 글로벌 사모펀드 KKR, SK E&S에 2조4,000억 투자
지난달 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최태원(앞줄 오른쪽 두 번째부터)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이 SK E&S의 미래수소사회 모형도를 살펴보고 있다./고양=이호재 기자


글로벌 사모펀드(PEF)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가 SK E&S에 2조 4,000억 원을 상환전환우선주(RCPS) 형태로 투자한다. SK E&S는 이번에 확보한 자금을 수소와 재생에너지 등 신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SK E&S는 12일 KKR을 RCPS 투자를 위한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하고 10월 중 본계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성장 사업에 대한 선제적 투자를 지속하면서 재무구조 개선을 추진하려는 우선주 발행 취지에 적합하고 가장 경쟁력 있는 제안을 한 KKR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KKR은 중위험 중수익을 추구하는 크레디트펀드를 통해 투자했으며 다른 3곳의 경쟁사들에 비해 SK E&S의 기업가치를 높게 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KKR은 투자 제안서에서 5년 후 도래하는 상환 시점의 자금 회수 방식으로 현금과 현물을 동시에 고려하는 한편 SK E&S 보통주로의 전환 가능성도 열어뒀다. 특히 KKR에서는 최근 창업주들에 이어 공동 최고경영자(CEO)에 오른 한국계 조지프 배 사장이 이번 딜을 직접 챙기며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SK E&S는 이달 중 KKR과 본계약을 체결하고 연내 우선주 발행 및 2조 4,000억 원의 자본금 조달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SK E&S의 관계자는 “상환권 행사 시점 시 상환 여부에 대한 최종 결정권은 SK가 갖고 있다”며 “우선주 상환권 행사 가능 시기는 발행일 기준 최소 5년 이후, 최대 30년 이내”라고 설명했다. 앞서 SK E&S는 지난 7월부터 우선주 투자 유치를 진행해 8월 초 KKR과 IMM프라이빗에쿼티·IMM인베스트먼트·EMP벨스타를 적격 예비 후보로 선정한 바 있다.



[시그널] 글로벌 사모펀드 KKR, SK E&S에 2조4,000억 투자
사진 설명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