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국민연금, 규제 폭탄 맞은 中기업들에 7조원 투자

[서정숙 의원 국감자료 첫 공개]
中 규제 강화하는 플랫폼·부동산업
텐센트·알리바바·메이퇀 등에 집중
국가별 자산 비중 변경 쉽지 않아
국민연금, 對中 투자리스크 커질듯

  • 임세원 기자
  • 2021-10-07 12:44:17
국민연금, 규제 폭탄 맞은 中기업들에 7조원 투자


국민연금이 최근 중국 정부의 규제 강화로 타격을 입은 현지 기업들에 7조 원 이상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텐센트·알리바바·메이퇀 등 중국과 홍콩 증시에 상장한 중국 기업 중 인터넷 플랫폼이나 사교육·부동산업 등에 포함된 종목들이다. 국민연금은 이들 업종에 대한 중국 당국의 규제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지만 국가별 자산 비중 변경은 쉽지 않아 대(對)중 투자 리스크가 커지게 됐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이 국민연금공단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지난 2월 말 기준 중국 및 홍콩에 상장한 30개 기업에 9조 8,502억 원을 투자하고 있다. 특히 국민연금의 중국 기업 투자액은 최근 규제가 대폭 강화된 빅테크나 교육·부동산 등에 쏠리며 7조 89억 원에 달했다.


국민연금의 중국 관련 기업 투자액을 업종별로 보면 인터넷 플랫폼이 5조 9,404억 원으로 가장 컸으며 온라인 교육이 3,953억 원으로 뒤를 이었고 부동산과 부동산펀드 2,892억 원, 모바일게임 2,618억 원, 인터넷 쇼핑몰 1,998억 원 순이었다.


기업별로 보면 국민연금의 투자는 텐센트홀딩스(2조 1,815억 원)와 알리바바그룹(1조 7,326억 원), 중국판 배달의민족으로 불리는 메이퇀(1조 108억 원), 전자상거래 업체인 핀둬둬(7,980억 원)에 집중된 모습을 보였다.


이와 함께 국민연금은 중국 채권에도 2조 987억 원, 부동산 및 인프라 등 대체 투자 부문에 1조 8,000억 원의 투자자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부동산 투자 중에는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3,250억 원 규모의 리테일 건물이 눈길을 끌었다.


국민연금은 7월부터 중국 및 홍콩 증시의 변동성이 높아지자 8월에만 해외주식실과 리스크관리실에서 다섯 차례에 걸쳐 리스크 점검 및 투자 전략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특히 리스크관리실은 중국 투자에 대해 “핵심 국정 기조인 ‘공동부유(共同富裕·함께 잘살자)’ 실현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사교육·부동산·테크 기업 등에 대한 규제는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면서 “(관련) 기업에 경영상 부담이 될 수 있어 투자 측면에서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중국 당국의 산업별 규제 동향을 조사한 내용을 보고 했는데, 사교육 기업의 상장이나 자본 조달은 “교육이 자본에 이용되는 것을 방지한다”는 방침 아래 금지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전자상거래 부문의 알리바바와 JD닷컴에 독과점과 거짓 정보 제공을 이유로 거액의 벌금이 부과됐으며 메이퇀 등 음식 배달 플랫폼에는 노동자의 임금 보장과 근로조건 개선 등이 요구됐다고 적시했다. 또 디디추싱은 상장 전 정부로부터 보안 점검을 받도록 했고 부동산 대출 조이기와 부동산 개발업자의 자금 조달에 대한 조사 방침이 전달됐다. 국민연금 관계자는 “공동부유가 시진핑 국가주석의 핵심 국정 기조로 자리 잡아 관련 규제들이 금융시장에 단기적 영향으로 끝나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연금이 이처럼 중국 증시에 대한 경고음을 높였지만 근본적인 자산 비중 변경 등을 검토하며 이행 계획을 수립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연금이 중국 현지 은행이나 주식 위탁 운용사와 대응책을 논의해 규제 대상 기업과 비규제 기업을 구분해 접근하자는 결론에 그친 것이다. 서 의원은 “중국 내 산업 및 금융 전반의 시스템 리스크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는 만큼 투자자산의 비중 자체를 변경할 권한이 있는 투자정책전문위원회나 기금운용위원회 차원의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