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車전장 반도체' 진출 시동건 한화시스템

차량용 센서업체 트루윈과 합작
현대차 전기차에 공급 추진도

  • 김능현 기자
  • 2021-09-15 14:18:39

한화시스템이 차량용 센서업체 트루윈과 손잡고 자동차 전장 부품과 반도체 제조 시장에 진출한다. 두 회사가 손잡고 생산하는 반도체 중 일부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에 공급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15일 서울 중구 한화빌딩에서 트루윈과 ‘IR 센서와 차량 부품용 센서의 개발·제조를 위한 합작법인(JV)·생산설비에 관한 합작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합작법인은 ‘자율주행차의 눈’이라 불리는 나이트비전의 핵심 부품인 IR(Infrared·적외선) 센서, 전장 센서 등 미세전자기계시스템(MEMS) 차량용 반도체 생산에 나선다.


MEMS 반도체 설비를 구축하고 최첨단 IR 센서와 자동차 전장 센서 3종을 집중적으로 개발·생산한다는 게 골자다.


양사 자본금은 360억 원 규모이며 한화시스템과 트루윈이 51 대 49 비율로 지분을 확보한다. MEMS 반도체 팹은 대전 유성구 소재 트루윈 사업장 용지 내에 지어지며 오는 2023년 차량 전장 센서 생산을 목표로 한다.


원거리 IR 센서는 자율주행차량 주행 식별에 있어 필수적인 나이트비전에 장착되며 차량 내 다양한 부품에 적용되는 센서 3종은 △자기유도방식 근접감지 센서(EPS) △압력 센서(IPS) △고온측정 센서(HTS) 등이다.






'車전장 반도체' 진출 시동건 한화시스템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