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역시 '부전여전'…여서정, 父 여홍철 이어 25년 만에 도마 결선 진출 [도쿄 올림픽]

여서정, 여자 기계체조 단체전 도마 예선서 5위
개인종합 대표 이윤서도 결선 티켓 획득해

  • 홍연우 기자
  • 2021-07-26 12:58:26

도쿄올림픽, 올림픽, 여서정, 이윤서, 기계체조, 여홍철, 결선

역시 '부전여전'…여서정, 父 여홍철 이어 25년 만에 도마 결선 진출 [도쿄 올림픽]
체조 국가대표 여서정이 25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예선전에서 평균대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기계체조 국가대표 여서정(19·수원시청)이 원조 ‘도마 황제’ 여홍철(50) 경희대 교수의 대를 이어 올림픽 결선 무대에 진출했다.


여서정은 지난 25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단체전 예선 도마 종목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800점을 획득해 전체 5위로 8명이 겨루는 결선에 올랐다. ‘체조 여제’로 불리는 미국의 시몬 바일스가 15.183점을 받아 전체 1위로 도마 결선에 진출했다. 국가별 쿼터제에 따라 예선 상위 4위 안에 포함된 미국 선수 3명 중 상위 2명만 결선에 진출하게 되어 여서정은 예선 성적 4번째로 결선에 오른다. 결선에 출전하는 같은 나라 선수 수는 2명으로 제한된다.




역시 '부전여전'…여서정, 父 여홍철 이어 25년 만에 도마 결선 진출 [도쿄 올림픽]
체조 국가대표 여서정이 25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예선전에서 평균대 연기에 앞서 심호흡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로써 여서정은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도마 결선에 올라 은메달을 목에 건 아버지 여 교수의 뒤를 이어 25년 만에 올림픽 결선 무대를 밟는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난도 5.8점짜리 기술을 펼쳐 수행 점수 9.200점을 보태 15.000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2차 시기 난도 점수는 5.4점이었으나, 수행 점수에서 이번에도 9.200점을 챙겨 14.600점을 기록했다. 두 번 모두 완벽에 가깝게 매트 위에 선 여서정은 만족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고, 이정식 여자 대표팀 감독과 기쁨을 함께 나눴다.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도마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여서정은 그보다 더 큰 올림픽이라는 무대의 결선에 나선다. 여서정이 출전하는 도마 여자 결선은 8월 1일 오후 5시 45분 시작한다. 개인 자격으로 올림픽에 출전한 여서정은 도마-이단평행봉-평균대-마루운동 4개 종목을 모두 뛰는 개인종합에선 50.649점을 얻어 56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의 개인종합 대표인 이윤서(18·서울체고)는 4개 종목 합계 53.540점을 받아 전체 29위에 올랐고, 역시 한 나라당 2명만 결선에 뛴다는 방침에 따라 개인종합 결선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편 바일스는 단체전, 개인종합은 물론 개인 4개 종목 결선에 모두 진출해 올림픽 사상 초유의 6관왕 도전에 시동을 걸었다.




역시 '부전여전'…여서정, 父 여홍철 이어 25년 만에 도마 결선 진출 [도쿄 올림픽]
체조 국가대표 이윤서가 25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예선전에서 평균대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